박미선 “한 달 수입? 제일 쓸데없는 걱정은 연예인 걱정”

2020-02-18 10:18:30



[스포츠조선닷컴 박아람 기자] 코미디언 박미선이 자신의 한 달 수입을 밝혔다.



17일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의 '직업의 섬세한 세계' 코너에서는 박미선이 출연해 입담을 과시했다.

이날 박미선은 MC 박명수가 "재산이 꽤 많은 걸로 알고 있다"고 물어보자 "벌긴 했지만 쓰진 못했다. 사기를 많이 당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박명수는 '라디오쇼'의 공식 질문인 한 달 수입을 언급하며 "요즘은 얼마나 벌고 있느냐"고 질문했다. 이에 박미선은 "예전에는 비행기 비즈니스석을 타고 아무데나 갈 수 있었는데, 지난 1월에는 거의 수입이 없었다"면서 "'나는 박미선'이라는 유튜브 계정으로 지난달 40만원 벌었다. '미선임파서블'은 아직 워밍업 중이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세상에서 제일 쓸데없는 걱정이 연예인 걱정이다"라고 덧붙여 웃음을 안겼다. <스포츠조선닷컴>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