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CL현장분석]손흥민 없는 토트넘 공격, 무기력 그 자체

2020-02-20 07:04:15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토트넘홋스퍼스타디움(영국 런던)=이건 스포츠조선닷컴 기자]손흥민 부재는 컸다.



손흥민이 없는 토트넘은 라이프치히에 아무것도 하지 못하고 무너졌다. 토트넘은 19일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라이프치히와의 유럽챔피언스리그(UCL) 16강 1차전에서 0대1로 졌다. 8강 진출에 적신호가 켜졌다.

토트넘은 이날 제로톱을 꾸렸다. 델리 알리와 루카스 모우라, 스티븐 베르흐베인이 공격진으로 나섰다. 그 뒤를 지오반니 로 셀소가 받쳤다. 나머지 선수들은 대부분 수비에 치중했다.

이들은 별다른 특생이 없었다. 손흥민처럼 최전방을 향해 뛰어가는 모습이 별로 없었다. 볼을 돌리다가 라이프치히의 수비에 막히곤 했다. 그나마 전반 중반까지 델리가 볼을 빼주거나 로 셀소가 로빙 패스를 날리는 정도의 모습만 보였다.

토트넘의 공격은 후반 들어서도 별로 변하지 않았다. 라멜라와 은돔벨레를 연달아 넣으며 변화를 모색했다. 이들은 허리에서 더 볼을 끌 뿐이었다. 확실한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다. 손흥민의 부재가 뼈아팠던 경기였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