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희 신천지 교주의 친형 장례식 참석자를 찾습니다?" '코로나19' 비상

2020-02-21 09:37:49

'코로나19' 첫 사망자가 발생한 경북도 청도 대남병원- 연합뉴스

신천지예수회 대구교회와 더불어 다수의 '코로나19' 감염자가 발생해 세간의 주목을 받고 있는 경북도 청도군 대남병원이 또 다시 이슈의 가운데에 섰다.



이만희 신천지 총회장의 친형 장례식이 이 병원에서 치러진 것으로 알려짐에 따라 장례식 참석자를 찾기 위해서다.

21일 장덕천 부천시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1월 31일부터 2월 2일까지 청도 대남병원 장례식장을 다녀오신 부천시민이 계시면 신고해 주시기 바랍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그는 "당시 그곳에서 신천지 이만희 교주 친형의 장례식이 있었다"고 알렸다.

현재 청도 대남병원을 통해 확진된 환자는 15명에 달한다.

대남병원에는 청도군 보건소와 군립 청도 노인병원, 에덴원(요양원) 등이 한 건물에 몰려 있어 대량 감염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현재 4개 시설의 입원 환자와 직원은 각각 300여명에 달한다.

보건당국은 대남병원 장례식장에서 출상 예정이던 3건 등에 대해 금지 조치를 내리고 역학 조사 중이다.

이만희 신천지 총회장은 1931년 경북 청도에서 출생했다. 신천지 신도들은 청도를 성지로 여기고 순례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이규복 기자 kblee341@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