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할리우드]트럼프 대통령, '기생충' 오스카 작품상 수상 비난…쿨한 북미 배급사 반응 "글 못읽잖아"

2020-02-21 11:19:30

AP연합뉴스

[스포츠조선 이승미 기자] 트럼프 대통령이 영화 '기생충'의 오스카 수상을 비판했고, 이런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을 비판하는 반응이 빗발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는 지난 20일(현지시각) 미국 콜라라도 주 집회에서 "올해 아카데미가 얼마나 나빴는지 아느냐"고 말했다. 이어 "작품상 수상자가 한국 영화였다. 대체 무슨 일이냐"며 "우리는 현재 한국이랑 무역 문제도 많이 쌓여있는데, 어떻게 작품상을 한국영화에 줄 수 있냐. 이것이 잘한 일인지 나는 모르겠다"며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나 '선셋대로' 같은 작품은 없는 거냐. 외국어 영화가 왜 작품상이냐"고 비난했다. 미국 매체 버라이어티에 따르면 그런 트럼프 대통령을 향해 야유가 쏟아졌다.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온라인에서 네티즌들의 뭇매를 맞고 있는 상황. 네티즌들은 "미국 국민으로써 부끄럽다"는 반응을 쏟아내고 있다.

이에 대해 '기생충'의 북미 배급사 네온은 전혀 개의치 않는 모습을 보였다. 네온은 공식 트위터에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이 담긴 영상과 함께 "이해할 수 있다. 트럼프는 글(자막)을 못읽으니까"라고 사이다 발언 날려 네티즌의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한편, '기생충'은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최고상인 작품상을 비롯해, 감독상, 각본상, 국제영화상을 수상했다.

이승미 기자 smlee0326@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