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선우 3안타+차명진 2이닝 무실점, KIA 연습경기서 5대1 승리

2020-02-22 13:27:08

KIA 타이거즈 오선우. 스포츠조선DB.

[스포츠조선 선수민 기자] KIA 타이거즈 2년차 외야수 오선우가 맹타를 휘둘렀다.



KIA는 22일(한국시각) 미국 플로리다주 테리 파크에서 열린 독립리그 연합팀 포트 라더데일과의 연습경기에서 5대1로 이겼다. 6번-우익수로 선발 출전한 오선우는 3루타 포함 5타수 3안타 2타점 1득점을 기록했다. 황윤호, 나주환, 이우성 등도 각각 1안타씩을 때려냈다.

독립리그 연합팀과의 경기는 정식 경기가 아니다. 이닝당 투구수 제한이 걸려 있는 경기로, 투수들이 한계 투구수를 넘으면 자동으로 이닝이 종료된다. 이날 선발 등판한 차명진은 2이닝 1사구 3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다. 투구수도 28개로 적었다. 이어 등판한 변시원은 1⅔이닝 2안타 1볼넷 1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지만, 투구수 제한으로 4회 이닝이 끝났다. 세 번째 투수 김현수는 ⅓이닝 3안타 1실점으로 부진했다. 이후 서덕원(2이닝 무실점)-양승철(1이닝 무실점)이 차례로 마운드에 올랐다.

타선에선 주로 백업 선수들이 출전했다. 오선우가 3안타로 활약했다. 잠잠하던 KIA는 8회초 1사 후 홍종표의 내야 안타와 오선우의 적시 3루타로 1-1 균형을 맞췄다. 이어 이우성의 중전 적시타로 1점을 추가했다. 9회에는 상대 연속 볼넷과 실책으로 추가 득점했다. 이후 오선우가 다시 한 번 적시타를 때려냈다.선수민 기자 sunso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