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네 쌀롱' 산다라박, 조세호와 동거 프로 출연 후 어색해진 사연

2020-02-22 09:12:11



[스포츠조선닷컴 김준석 기자] 유빈과 산다라박이 '언니네 쌀롱'에서 프로 낯가림러의 예능감을 보여준다.



오는 월요일(24일) 방송될 MBC '언니네 쌀롱' 15회에서는 특별한 친분을 갖고 있는 유빈과 산다라박이 출연해 절친의 닮은꼴 예능감을 뽐낸다.

먼저 유빈과 산다라박은 친하게 지내게 된 계기에 대해 특별한 이야기꽃을 피운다. 평소 낯가림이 심하다는 두 사람이 어떻게 서로에게 다가갈 수 있었는지 호기심을 불러 모은 것. 심지어 같은 프로그램을 하면서 함께 대기실을 쓴 6개월 동안에도 친해지지 못했었다고 전해 어떤 사연이 감춰져 있는 것인지 관심이 증폭된다.

뿐만 아니라 유빈은 산다라박에게 고마웠던 일화를 공개, 큰 용기가 필요했던 연예 기획사 설립에 많은 의지가 됐던 경험을 얘기하며 훈훈함을 자아낸다. 그녀는 많은 고민이 필요했던 시기에 따뜻한 조언을 건넸던 산다라박에 대해 폭풍칭찬을 아끼지 않아 절친임을 제대로 인증할 예정이다.

그런가 하면 산다라박은 조세호와 함께 룸메이트로 생활하는 프로그램을 하며 친해졌다, 급 어색해진 사연도 털어놓는다. 방송이 끝나고 난 뒤, 조세호에게 연락했지만 의문의 답장을 받은 뒤 점차 멀어졌다고. 이를 들은 조세호는 식은땀을 흘리며 정중히 사과해 쌀롱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과연 산다라박이 조세호를 멀리하게 된 이유는 무엇일지 본방에 대한 기대감이 치솟는다.

이처럼 유빈과 산다라박은 유쾌한 재미는 물론, 아름다운 우정까지 과시하며 시청자들의 광대승천을 유발한다. 두 사람의 낯가림 제로 쌀롱 나들이는 오는 월요일(24일) 밤 10시 55분에 MBC '언니네 쌀롱'을 통해 만나볼 수 있다.

narusi@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