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L 김광현 슬라이더로 사로잡았다. 첫 ML 등판서 1이닝 2K 무실점 쾌투

2020-02-23 08:29:22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김광현이 12일(한국시각) 세인트루이스 스프링캠프장에서 첫 불펜피칭을 했다. 주피터(미국 플로리다주)=권인하 기자

[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KK' 김광현(32)이 메이저리그 시범경기 첫 등판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김광현은 23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플로리다주 주피터의 로저 딘 스타디움에서 열린 뉴욕 메츠와의 시범경기 개막전서 세번째 투수로 나와 1이닝을 무안타 1볼넷 2탈삼진 무실점으로 막았다. 세이트루이스 유니폼을 입고 나온 첫 공식 실전 등판에서 좋은 이미지를 심었다.

김광현은 1-0으로 앞선 5회초에 마운드에 올랐다. 선발 잭 플래허티(2이닝 2안타 3탈삼진 무실점), 다코타 허드슨(2이닝 1안타 4탈삼진 무실점)에 이어 세번째 투수로 오른 것.

김광현이 만난 메이저리그 첫 타자는 우타자인 7번 라이언 코델. 볼카운트 1B2S에서 4구째 슬라이더(136㎞)로 헛스윙 삼진을 잡아냈다. 8번 르네 리베라와는 풀카운트 승부를 했다. 9구째 몸쪽으로 꽂았지만 주심의 손이 올라가지 않았다. 볼넷. 김광현은 판정에 아쉬운 듯한 표정을 지었다.

1사 1루가 됐지만 김광현은 흔들리지 않았다. 9번 우타자 제이크 헤이거에게 초구로 113㎞의 느린 커브를 던져 스트라이크를 잡은 뒤 2,3구는 연속 파울을 맞은 뒤 4구째 136㎞의 슬라이더로 헛스윙 삼진을 뺏었다. 1번 아메다 로사리오는 2구째 146㎞의 직구로 3루수앞 땅볼로 잡아내 자신의 첫 등판을 잘 마무리 했다.

이날 19개의 공을 던진 김광현은 스트라이크 14개, 볼 5개를 기록했다. 직구 7개, 슬라이더 9개, 커브 3개를 구사했다. 특기인 슬라이더로 2개의 삼진을 뺏어낸 점이 인상적이었다.

김광현은 3일의 휴식후 27일 선발 등판할 예정이다. 이날 세인트루이스는 2팀으로 나뉘어 경기를 한다. 홈인 로저 딘 스타디움에서 마이애미 말린스와 경기를 하고, 휴스턴 애스트로스와는 원정 경기를 한다. 김광현이 어느 팀과의 경기에 나서는지는 아직 발표되지 않았다. 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