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어보살' 서장훈, 20대 커플 혼전 임신 고민에 격분 "뭘 잘못했냐" [종합]

2020-02-25 08:27:17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서장훈과 이수근이 '혼전 임신' 커플의 사연에 격분했다.



24일 방송된 KBS Joy 예능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는 '혼전 임신'을 한 20대 커플이 찾아와 고민을 털어놨다.

이날 등장한 20대 커플은 같은 대학교 CC로 사귄 지 약 1년 만에 아이를 갖게 됐다고 밝혔다. 그러나 너무 어린 나이에 아이를 가지게 되어 마냥 축복받을 수는 없는 상황이라고. 게다가 고민녀는 부모님께 임신 사실을 알린 후 안 좋은 소리를 들으며 힘들어하는 상황이었지만, 고민남은 엄격한 아버지가 무서워서 어머니에게만 임신 사실을 알렸다고 밝혔다.

이에 서장훈은 "아무 잘못한 것도 없다. 너희가 뭘 잘못했냐"며 "너네가 대학교 3학년인데 이 나이에 결혼하는 게 그렇게 잘못한 것도 아니지 않냐"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수근도 "사랑으로 얻은 결실인데 축복이다"라며 거들었다.

하지만 20대 커플은 "주위 사람들이 안 좋은 시선으로 본다"며 속상해했고, 서장훈은 "X 밟는 소리 하지 말라 그래라. 말 같지도 않은 소리"라고 분노했다.

그동안 부모님에게 마저 외면받으며 마음고생 했던 고민녀는 처음으로 듣는 따뜻한 응원의 말에 참았던 눈물을 흘렸다. 이를 본 서장훈과 이수근은 "속상해서 그러냐. 눈물이 나올 만도 하다"며 안타까워했고, 고민남은 눈물을 닦아주며 미안해했다.

supremez@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