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철수 잼' 양준일 "부모님 美서 부동산 사업, 학창 시절 포르쉐 2대 소유"

2020-02-25 09:38:58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가수 양준일이 부유했던 학창 시절에 대해 솔직하게 털어놨다.



24일 방송된 MBC '배철수의 잼'에는 '한국의 슈가맨' 양준일이 출연했다.

이날 양준일은 "첫 앨범 제작비를 부모님이 도와주셨다"고 밝혔고, 이를 들은 배철수는 "당시 음반 제작비를 부모님이 도와준 거 보면 엄청 잘 살았던 거 같다"며 놀라워했다.

이에 양준일은 "처음에 미국 갔을 때는 가난했다. 이사를 자주 다녔다. 그러다 부모님이 부동산 사업을 크게 하면서 잘 살았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양준일은 학창시절 고가의 스포츠카 포르쉐를 2대나 소유했던 사연을 밝혔다. 그는 "내 동생이 중학교 졸업할 때 어머니가 '1등으로 졸업하면 소원 들어주겠다'고 약속했는데 동생이 진짜 1등으로 졸업했다. 그때 동생이 소원으로 포르쉐를 사달라고 했고, 어머니는 어이없어 했지만 약속 했으니까 할 수 없이 사줬다"며 "그때 나는 승용차를 탔는데 동생이 스포츠카를 타면 안 되니까 부모님이 할 수 없이 포르쉐를 2대를 사줬다"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양준일은 "하지만 동생은 생일이 안 지나서 운전 면허도 없었다. 근데 자동차는 장시간 방치하면 고장나니까 할 수 없이 내가 2대를 돌아가면서 탔다. 그래서 내가 포르쉐 2대를 탄 다고 소문이 났다"며 당시를 떠올렸다.

이어 "그러나 2집 활동 당시 부모님 사업이 어려워졌다. 크게 사업할수록 손해가 더 커졌다. 부동산 값이 떨어지면서 부모님 재산도 없어지고 결국 모든 걸 포기하고 작은 집으로 이사갔다"고 전했다.

supremez@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