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30만원대 대화면 스마트폰 'LG Q51' 선보여

2020-02-25 13:07:52



LG전자가 30만원대 실속형 대화면 스마폰 'LG Q51'을 출시한다고 25일 밝혔다. LG Q51은 이동통신3사를 통해 26일 출시되며, 출고가는 31만9000원이다.



LG전자에 따르면 Q51은 6.5인치 크기 풀비전(FullVision) 디스플레이가 적용됐다.

카메라는 실속형임에도 전면에 1300만 화소의 고화질 카메라를 장착했다. 후면에는 각각 1300만, 500만, 200만 화소의 표준, 초광각, 심도 카메라가 탑재됐다. 후면 트리플 카메라는 다양한 화각을 촬영할 수 있어 인물과 배경에 맞는 사진들을 다양하게 찍을 수 있다.

LG Q51은 주로 프리미엄 제품군에만 적용되던 최대 7.1채널 'DTS:X' 입체음향 기능을 탑재했다. 스테레오 스피커를 적용, 이어폰 없이 풍부한 음향을 즐기는 게 가능하다.

Q51은 다양한 편의기능도 갖췄다. 스마트폰 결제 서비스인 LG 페이를 탑재, 오프라인에서는 신용카드처럼 사용할 수 있다. 온라인에서는 복잡한 비밀번호 대신 간단한 지문인식으로 간편하게 결제할 수 있다.

구글 어시스턴트 기능은 더욱 편리해졌다. 좌측의 별도 버튼을 누르거나 오케이 구글을 부르면 알람, 검색, 문자 메시지 보내기 등을 음성으로 쉽게 사용 할 수 있다.

LG전자 관계자는 "대화면 디스플레이, 멀티 카메라 등 경쟁력 있는 실속형 제품을 지속 출시해 고객 선택의 폭을 넓혀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세형 기자 fax123@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