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신천지 신도 217명 유증상…2천164명 대구·경북 등 방문

2020-02-28 11:18:08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의 신천지 신도 2만8천317명 중 217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증상자라고 답했다고 서울시가 28일 밝혔다.



시는 전날 중앙정부로부터 서울 소재 신천지 신도 명단을 넘겨받아 전화로 전수조사한 결과를 이날 공개했다.

시에 따르면 총인원 중 95%인 2만6천765명이 전화에 응답했다. 통화하지 못한 인원은 1천485명이다.

유증상자라고 답한 217명 중 이미 검체 채취를 마친 31명을 제외한 186명에게는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사를 받도록 안내했다. 시는 이들의 검사 여부도 확인할 계획이다.

최근 14일 동안 대구·경북을 방문했거나 확진자가 나온 과천 예배에 참석한 인원은 2천164명으로 나타났다.

시는 이들에 대해 각 구청 보건소를 통해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자가격리 조치하도록 했다.

또 신도 중 노령자, 임산부, 만성질환자 등 고위험군과 교사 등 시민 접촉이 많은 직업을 가진 인원 3천545명에게는 '자율적 자가격리'를 권고했다.

시는 통화가 이뤄지지 않은 신도들에게 문자 메시지를 보냈으며 이날 2차 전화를 시도할 예정이다.

여기서도 통화가 안 되면 경찰과 합동조사에 나설 방침이다.

[https://youtu.be/Fyupyrw3b5A]
jk@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