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히터블!"…김광현 2이닝 퍼펙트 위력투, STL 지역지도 '찬사'

2020-02-27 10:37:05

김광현의 피칭에 지역지도 감탄을 쏟아냈다. 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김광현(32·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위력적인 피칭에 지역지도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김광현은 27일(한국시각) 미국 플로리다주 주피터의 로저딘 스타디움에서 열린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메이저리그 시범경기에 선발 등판, 2이닝 퍼펙트 3탈삼진의 쾌투를 선보였다.

최고 151㎞의 직구와 체인지업의 조화가 돋보였다. 총 29개의 투구수 중 스트라이크는 18개였다.

김광현의 공에 배트를 맞춘 타자는 조너선 비야와 코리 디커슨, 맷 조이스 3명에 불과했고, 이들도 빗맞은 내야 땅볼과 유격수 플라이에 그쳤다. 상대 타선을 완벽하게 휘어잡은 피칭이었다.

지역지 세인트루이스 포스트 디스패치도 이날 김광현의 피칭에 대해 '거의 손댈 수 없었고, 빨랐다(nearly unhittable and fast)'고 감탄했다. 특히 타자들을 혼란시킬 만큼 빠른 투구 템포에 대해 '인상적이었다'고 호평했다.

이날 세인트루이스는 마이애미에 7-8로 역전패했다. 하지만 김광현은 카를로스 마르티네스와의 5선발 경쟁에서 청신호를 밝혔다.

김영록 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