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지웅, 예배 강행 일부 교회에 쓴소리…"신의 이름을 팔아…" [전문]

2020-02-28 09:58:20

허지웅 인스타그램

[스포츠조선 남재륜 기자] 방송인 겸 작가 허지웅이 코로나19 사태 속 예배를 강행하는 교회 등을 향해 일침을 가했다.



지난 27일 허지웅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공동체에 당장 치명적인 위해를 끼칠 가능성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신의 이름을 팔아 자유만을 고집스레 주장하는 교회가 있다"며 "또 지역사회를 위험에 빠뜨리면서까지 대규모 예배를 강행하겠다는 교회도 있다"라고 시작하는 글과 함께 두 손을 모으고 기도하는 듯한 그래픽 이미지를 게재했다.

이어 "신이시여 이들을 용서하소서. 또한 지역사회를 위험에 빠뜨리면서까지 대규모 예배를 강행하겠다는 교회도 있습니다. 신이시여 그들도 용서하소서. 수많은 이들의 노력과 희생으로 말미암아 마침내 이 역병을 물리치고 위기를 극복하는 날, 저들이 자기 기도가 응답을 받은 것이라며 기뻐하지 않게 하소서"라고 일침을 가했다.

허지웅은 끝으로 "그들은 그들이 하는 일이 무엇인지 모른다. 저들에게 염치를, 우리 지역과 국가 나아가 전 세계 공동체에 평화를 주소서"라고 적었다.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를 이유로 종교 행사 자제를 요청했다. 그러나 개신교 교회들 상당수가 오는 3월 1일 주일 예배를 강행해 논란이 일고 있다. 천주교는 236년 역사상 처음으로 전국 교구의 모든 미사를 중단했다.

▶허지웅 글 전문

공동체에 당장 치명적인 위해를 끼칠 가능성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신의 이름을 팔아 자유만을 고집스레 주장하는 교회가 있습니다. 신이시여 이들을 용서하소서. 또한 지역사회를 위험에 빠뜨리면서까지 대규모 예배를 강행하겠다는 교회도 있습니다. 신이시여 그들도 용서하소서. 수많은 이들의 노력과 희생으로 말미암아 마침내 이 역병을 물리치고 위기를 극복하는 날, 저들이 자기 기도가 응답을 받은 것이라며 기뻐하지 않게 하소서. 그들은 그들이 하는 일이 무엇인지 모릅니다. 저들에게 염치를, 우리 지역과 국가 나아가 전세계 공동체에 평화를 주소서.

남재륜 기자 sjr@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