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문쇼’ 홍석천 “故 구하라 장례식에 친모 나타나서...”

2020-03-25 10:24:37



[스포츠조선닷컴 박아람 기자] 방송인 홍석천이 故 구하라의 장례식장에 그의 친모가 왔다면서 그에 대한 목격담을 전했다.



지난 23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이하 '풍문쇼')에서는 구하라의 유산을 둘러싼 유족들의 법적분쟁을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기자는 "구하라의 친오빠가 '동생이 남긴 재산을 친모가 상속받는 걸 막아 달라'며 친모를 상대로 상속재산 분할심판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며 "현재 친모는 구하라의 직계존속 순위에 따라 상속재산의 50%를 받아야 한다고 주장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구하라의 친오빠는 자신과 구하라를 버리고 20년 동안 한 번도 찾지 않았던 친모가 구하라의 사망 이후 유산 상속권을 주장하는 것은 부당하다며 소를 제기했다.

구하라 오빠 측에 따르면 처음 문제가 불거진 것은 구하라가 세상을 떠난 직후인 지난해 11월 이었다.

다른 기자는 "구하라의 친오빠가 발인이 끝나고 나서 고인이 생전에 매각했던 부동산 문제를 마무리하기 위해 친모에게 전화를 걸었는데, 전화를 받지 않았다고 하더라"면서 "구하라의 친오빠가 잔금과 등기문제를 처리하고 있었는데 친모 측 변호사들이 갑자기 찾아와서 고인 소유의 부동산 매각 대금의 절반을 요구했다고 한다"고 전해 충격을 안겼다.

이에 구하라의 친오빠는 자신과 구하라를 버리고 20년 동안 한 번도 찾지 않았던 친모가 구하라의 사망 이후 유산 상속권을 주장하는 것은 부당하다며 소를 제기했다.

이어 홍석천이 "구하라 장례식장에 갔다 왔다"며 조심스럽게 이야기를 시작했다. 그는 "현장에 같이 와 있던 지인들과 어머니도 뵀다. 많은 사람이 좀 당황했다. 분위기 자체가 '하라가 만들어놓은 재산 때문에 가족끼리 분쟁이 좀 있을 것'이라고 그때부터 얘기했었다. 많은 분이 친모의 등장에 굉장히 의아해했고 또 어떤 분은 화를 내기도 했다"고 당시 분위기를 전했다.

황영진 기자는 "오빠 측 얘기에 따르면 친모가 갑자기 와서 상주를 해야 한다며 옷을 입으려고 해 오빠가 반대를 했다더라"고 추가 설명했다.

한편 구하라 친오빠는 일명 '구하라법'(민법 상속법 일부 개정안) 제정을 청원했다. 현행 법체계는 자녀에 대한 양육의무를 다하지 않은 부모도 자식이 먼저 사망할 경우 사망보상금을 비롯한 자녀의 재산을 상속받을 수 있는데, 어린 시절 친모에게 버림받고 고통받았던 구하라와 같은 비극이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법을 바꿔야 한다는 취지다. tokkig@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