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ppy birthday to RYU!" 류현진, 토론토 구단의 33번째 생일 축하

2020-03-26 08:52:50

류현진. 사진출처=토론토 구단 트위터

[스포츠조선 나유리 기자]"Happy birthday to Ryu, Happy birthday to Ryu, Happy birthday dear Hyun Jin, Happy birthday to YOU!"



류현진이 33번째 생일을 맞았다. 1987년 3월 25일생인 류현진은 올해 한국나이로 34세다. 토론토 블루제이스 구단은 26일(이하 한국시각) 공식 SNS 계정들을 통해 류현진 생일 축하 메시지를 올렸다. 류현진의 성(姓)인 '류'가 영어 'You'와 발음이 비슷하기 때문에 "해피 버스데이 류"라는 표현이 눈에 띈다.

다만 올해 류현진의 생일은 마냥 행복하지만은 않다. 평소라면 개막 직전 마지막 최종 점검에 나설 시기이지만, 코로나19 여파로 개막이 2개월 가까이 미뤄졌다. 현재 상황이라면 5월에 계획대로 개막할 수 있을지도 미지수다.

또 미국 플로리다에 스프링캠프를 차렸던 토론토는 단체 훈련 금지 조치에 따라 캠프를 임시 폐쇄했다. 대부분의 선수들이 자택으로 돌아가거나, 연고지인 캐나다 토론토로 흩어졌다. 하지만 류현진은 캐나다 정부의 외국인 입국 제한 조치로 인해 토론토에 들어갈 수 없는 상황이다. 그렇다고 한국으로 들어오기도 쉽지 않다. 현재 미국발 한국행 비행기 티켓 가격이 천정부지로 치솟고 있고, 귀국을 한다고 해도 향후 미국 입국시에 어떤 변수가 생길지 모르기 때문이다. 최근에는 류현진과 도미니카공화국 출신 라파엘 돌리스, 야마구치 ??만 남아 있었다.

이런 와중에 함께 플로리다 캠프에 남아 훈련을 하던 야마구치 ??이 조용히 일본에 귀국했다. 26일 일본 '산케이스포츠'에 따르면 야마구치는 25일 하네다공항을 통해 도쿄에 도착했다. 야마구치는 "100%의 몸 사태로 돌아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이야기 했다.

류현진은 토론토 이적 후 첫 시즌을 야심차게 준비하고 있었다. 컨디션도 좋았기 때문에 개막 연기가 더 아쉽다. 답답한 시간만 흘러가는 와중에 생일을 맞게 됐다.

나유리 기자 youll@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