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父사업 실패로 강남 아파트 9채 날려"…'해투4' 함소원, '짠소원'의 탄생 비화

2020-03-27 08:30:15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해투4' 함소원이 '짠소원'이 될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털어놨다.



함소원은 26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4'(이하 '해투4')에 출연해 돈 관리에 철저한 이유를 밝혔다.

이날 함소원은 "평소 돈 관리를 엄격하게 한다"며 입을 열었다. 그는 "할아버지가 돈이 되게 많으셨다. 쌀 공장도 하셨고, 은행을 갖고 계셨다"며 "근데 아버지가 군인이셨다가 사업을 하려고 했는데 사업이 잘 안돼서 강남 아파트 9채 정도를 날렸다"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함소원은 "아버지가 친구도 도와주고, 보증 서주고 하면서 가세가 기울었다. 그래서 엄마가 항상 '돈 많은 남자 필요 없고 돈 안 갖다 버리는 남자가 최고다'라고 하셨다. 돈을 안 쓰는 게 제일 중요하다고 얘기해서 지금도 나는 돈을 잘 안 쓰게 된다"고 털어놨다.

함소원은 이날 몸에 밴 절약 습관을 공개해 놀라움을 더했다. 그는 "결혼 전 한 달에 카드값이 나와봤자 30만 원이었다. 돈을 쓸 게 없었다"며 "일주일에 두 번은 고기를 먹어야 하니까 회식 가서 많이 먹고 평소 때는 안 먹었다. 또 밥이 반 공기라도 남으면 싸 와서 다음 날 아침 죽이라도 끓여 먹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휴지 쓰고 나면 깨끗한 부위가 남으니까 버리는 게 아까워서 나중에 또 닦으려고 챙겼다. 이런 게 습관이 됐다. 스타킹도 구멍이 나면 박음질해서 신는다"고 덧붙였다. 그러자 안선영은 "이 정도면 피란둥이급 아니냐"며 함소원의 절약 비법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함소원은 이날 입은 의상도 2007년에 구입했던 옷이라고 설명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부수적인 비용을 없애기 위해 매니저, 스타일리스트 없이 혼자 활동하고 있다. 인건비를 줄여야 된다"며 남다른 '짠순이 클래스'를 드러내 감탄을 자아냈다.

supremez@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