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할리우드] 美배우 마크 블럼, 코로나19 합병증으로 사망…마돈나 "정말 비극" 애도

2020-03-27 11:30:05

사진=미국 배우 방송인 노동조합 트위터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미국 배우 마크 블럼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합병증으로 사망했다. 향년 70세.



26일(현지시각) 뉴욕타임스 등에 따르면 마크 브럼은 코로나19 합병증으로 이날 세상을 떠났다.

미국 배우 방송인 노동조합(SAG-AFTRA) 부회장 레베카 데이먼은 "우리의 친구이자 전 이사회 멤버인 마크 블럼이 코로나19 합병증으로 세상을 떠났다. 깊은 슬픔을 표한다"며 "마크 블럼은 항상 진실을 말하고 기회가 있을 때마다 우리 조합을 알리기 위해 노력했다. 그는 좋은 사람이었고, 진정한 배우였다. 그가 매우 그리울 것"이라고 추모했다.

1985년 영화 '마돈나의 수잔을 찾아서'에서 마크 블럼과 함께 연기했던 마돈나도 고인을 애도했다. 마돈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마크 블럼과 함께했던 영화의 한 장면을 게재하며 "뛰어난 인간이자 동료 배우, 친구였던 마크 블럼이 코로나19로 쓰러졌다는 소식을 들었다. 정말 비극"이라고 애도를 표했다. 이어 "(그의 사망은) 이 바이러스가 농담이 아니라는 것을 상기시킨다"며 "우리는 감사해야 하며, 희망을 가져야 하고 서로를 도와야 한다. 그리고 격리 지침을 따라야 한다"고 강조했다.

미국 뉴저지 출신의 마크 블럼은 1970년대부터 배우 활동을 시작했다. 영화 '마돈나의 수잔을 찾아서', '데니스는 통화 중', '크로커다일 던디' 등과 각종 TV 시리즈에 출연했으며, 브로드웨이에서 공연도 했다.

supremez@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