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려원, 'n번방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에 관심 촉구 "여러분 잘못 아니다"

2020-03-27 12:30:05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배우 정려원이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들을 격려하며, 가해자들의 적극 수사를 촉구했다.



27일 정려원은 자신이 인스타그램에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 지원센터 포스터'를 게재했다. 정려원은 "더 많은 분들이 관심 가지고 알려주시고, 도움 주셨으면 합니다"며 "텔레그램 'N번방'을 비롯한 디지털 성범죄에 피해 입으신 분들! 여러분 잘못이 아닙니다. 피해 지원에 함께하는 분들이 많으니, 걱정 마시고 지원받으세요"라고 전했다.

이어 "더불어 이번에도 솜방망이 처벌로 끝난다면 제2, 제3의 N번방 사태가 벌어질 수 있습니다. 경찰, 검찰 등이 N번방에 연루된 모든 자들을 조사, 처벌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임해 주시기 바랍니다. 그 누구도 인간의 존엄과 가치를 파괴할 수 없습니다"고 강조했다.

앞서 정려원은 '텔레그램 N번방 사건'과 관련해 처벌 강화를 촉구하는 의견을 밝히기도 했다.

한편 이른바 '텔레그램 N번방' 사건은 SNS메신저 텔레그램을 통해 대화방을 만들어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의 성 착취물을 제작 유포한 사건을 말한다. 조주빈은 이 대화방에서 파생돼 더욱 악질적인 범죄 행위를 저지른 '박사방'을 운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