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A LIVE' 고원희 "에릭 세심하고 배려 깊은 선배"

2020-03-27 12:45:05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배우 고원희가 '뉴스A LIVE'에 출연, 올봄 시청자를 힐링 시킬 '유별나! 문셰프'에 대한 여러 이야기를 전했다.



고원희는 오늘(27일) 오전 방송된 '채널A '뉴스 A LIVE'에서 주연을 맡은 새 금토드라마 '유별나! 문셰프'의 매력과 새 작품에 임하게 된 소감을 밝혀 시선을 모았다.

고원희는 짭쪼로맨스 '유별나! 문셰프'에 대해 "상처를 가진 두 인물이 우연한 사고로 만나 사랑을 주고받으며 치유해나가는 힐링 드라마"라고 소개했다. 이어 "시골을 배경으로 마을 사람들과 사랑과 정을 주고받는, 사랑의 의미를 깨닫게 해주는 따뜻한 드라마"라 덧붙이며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

특히 이번 작품에서 유명한 패션 디자이너 유유진 역을 맡아 프로페셔널함은 물론, 사고 후 기억을 잃고 '유별나'로 살게 된 인물의 감정선을 섬세하게 그려낼 예정이라고. 고원희는 "유유진은 까칠하고 예민한 유벨라와 어디로 튈지 모르는 '유별나'를 오가는 상반된 성격이 매력 포인트다"고 설명했다.

또한 작품에서 함께 호흡하는 에릭에게는 고마움을 표했다. "에릭 선배님은 정말 세심하고 배려 깊으시다. 연기할 때 감정적으로 와닿고 공감되는 많은 조언을 해주시고, 이로 인해 작품이 풍요로워짐을 느낀다. 정말 멋있는 선배다"고 털어놨다.

그동안 여러 작품에서 개성 있는 캐릭터를 완벽 소화해온 고원희는 "과거에는 목표를 세우고 열심히 달려왔고, 그 과정에서 지금의 제가 있을 수 있었던 것 같다. 지금은 하루하루를 최선을 다해 살고 있다. '유별나! 문셰프'에서도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고 싶다"며 새 작품에 임하게 된 소감을 밝혔다.

'뉴스A LIVE'를 통해 진솔한 생각을 말한 고원희의 새로운 모습은 오늘(27일) 밤 10시 50분에 첫 방송될 채널A 새 금토드라마 짭쪼로맨스 '유별나! 문셰프'에서 확인할 수 있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