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수 클렌저로 나쁜 냄새 잡고, 활기찬 하루를~

2019-05-03 15:48:25

<사례1>은평구에 사는 김모씨(45)는 아직 미혼이다. 김모씨는 여름만 되면 심해지는 쾌쾌한 냄새 때문에 고민이다. 특히 장마철에는 빨래 덜 마른 냄새까지 합쳐져 상상이상의 냄새로 변한다. 우연찮게 인터넷을 통해 몸냄새, 노인냄새를 잡아준다는 클렌저를 접하게 됐다. 신기하게도 몸에서 나는 특유의 냄새를 잡아주어 주변에서 여자친구 생겼냐는 말을 듣는다.

<사례2>양재동에 사는 이모양(39)는 열이 많은 편이다. 집 앞 구민센터에서 요가를 배우는데 혼자만 사우나를 갔다 온 듯 얼굴이 빨개진다. 찬물로 샤워를 해도 그 열기가 식을 줄 모른다. 고민 중 지인의 추천으로 바디클렌저를 바꿨다. 샤워 중 클렌저 속에 멘톨성분이 온몸을 얼음장처럼 시원하게 만들고 소독하듯 개운함까지 준다. 대만족이다.

<사례3>목동에 사는 이모씨는(46)는 후각이 예민해서 조금만 강한 냄새를 맡아도 두통이 온다. 예민한 후각으로 향수는 커녕 방향제도 못 쓰는 그에게 추천한 '클레마티스 향수 비타민 클렌저! 은은하면서 잔향이 오래가 몸에서 나는 악취를 장시간 커버한다. 그는 클레마티스를 "최초의 몸 냄새부터 해결하려는 의지가 돋보이는 제품"이라 말한다. 이 모두 클레마티스 향수 비타민 바디클렌저를 쓰고 만족하는 고객들의 이야기이다. 이렇듯 고객들이 열광하는 대에는 이유가 있다.

첫째 향이다. 클레마티스 비타민 클렌저는 고가의 최고급 향으로 제조했다. 일반 클렌저보다 30배 이상의 많은 량의 향을 넣고도 강하지 않고 은은하게 샤워를 즐길 수 있게 온몸으로 퍼지며 샤워 내내 편안함을 제공한다. 이향은 샤워후에도 지속적으로 몸에서 머물러 몸냄새와 악취를 잡는 역할을 한다. 사용자의 체취에 따라 향이 흡수되며 몸에서 나는 악취를 중화시킨다.

두 번째는 비타민이다. 클레마티스에는 비타민E 알갱이가 첨가 되어 있다. 항산화의 대표 성분인 비타민E는 피부의 노화를 막으며 탄력과 생기, 활력을 불어 넣는다. 샤워만으로도 탱탱한 피부로 활력과 생기를 넣을 수 있어 운동 후에 사용하면 좋다.

세 번째는 쿨링감이다. 쿨링감은 아쿠아의 대표적인 특징으로 운동 후 지친 근육과 피로를 풀어주며 샤워 후 기분 좋은 청량감으로 온몸을 시원하게 한다.

그 외에 대왕송잎추출물, 뽕나무껍질추출물, 은행나무잎추출물, 초피나무잎추출물, 측백나무잎추출물, 구기자추출물등 자연 그대로의 천연성분들도 함유되어 있어 보습과 세정력도 걱정 없다.

이처럼 사람의 악취를 중화시키며 최고급 프리미엄 향으로 승부하는 클레마티스 향수 비타민 클렌저는 부드러운 느낌에 은은한 '머스크'와 시원하고 활력 넘치는 '아쿠아' 2종이다. 스포츠조선 든든몰(www.dndnmall.co.kr)에서는 일주일간 71%할인한 9,800원에 판매한다. 1+1 하나 더 구매시 77%할인가인 15,400원에 판매하니 이번 기회를 놓치지 말자.

전화문의 1688-2528


☞ 상세페이지 바로가기


☞ 명품 'CNC' 금장퍼터, 71%할인, 20자루한정!

스포츠조선닷컴 김상범기자 namebum@sports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