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환적 섹시美" 정해인, 로맨틱 가이→옴므파탈 '대변신'[화보]

2019-07-16 10:09:23



[스포츠조선닷컴 정유나 기자] 배우 정해인의 색다른 매력을 담은 화보가 공개됐다.



16일, 정해인과 함께한 패션지 '엘르' 8월호 커버와 화보가 공개됐다.

호평 속에 종영한 드라마 '봄밤'에서 다시 한번 깊고 섬세한 연기력을 입증한 배우 정해인. 늦은 밤, 한남동의 한 스튜디오에 진행된 이번 화보 촬영장에서 그는 마치 연기를 하듯 현장의 분위기에 녹아 들어 매혹적인 비주얼을 완성했다.

완성된 두 종류의 커버에서 정해인은 깊은 눈빛과 카리스마로 시선을 사로 잡고 있다. 함께 선 공개된 화보에서도 '봄밤'에서의 이미지와 전혀 다른 스타일리시한 면모와 섹시함을 엿볼 수 있다.

배우 정해인의 연기에 대한 열정과 진중한 면모를 엿볼 수 있는 인터뷰도 함께 진행됐다. 먼저 '봄밤'의 '유지호'를 연기한 소감에 대해 그는 "사실 유지호는 제가 맡은 캐릭터 중에서 가장 어려웠어요. 연기를 할 때 중점적으로 생각한 게 '반'이었어요. 반으로 함축시켜 보자. 슬퍼도 기뻐도 화가 나도, 반으로 줄여서 어떻게 표현할 수 있을지 고민했어요."라고 말했다. 뜨거운 스타덤에 따른 부담감은 없는지 묻는 질문에는 "많은 분들이 지켜보고 사랑해주시는 데 감사해요. 뭘 못하거나 불편한 것은 제가 감수할 부분이죠. 연기를 통해 저를 좋아해주시는 거니까 제 연기에 대한 책임감과 부담감은 느끼고 있어요. 매 신마다 더 진심을 다해 연기를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어요."라고 답했다.

8월 말 개봉을 앞둔 신작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에 대한 얘기도 들을 수 있었다. 그는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를 끝내고 많은 제안이 있었는데, 그 중에서 선택한 작품이에요. 최선을 다해서 찍었고, 촬영하면서 정말 행복했기 때문에 저도 궁금하고 빨리 보고 싶어요"라고 전했다.

jyn2011@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