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암 말기' 김철민 "검진 결과 모두 정상...희망 보이는 듯해" [전문]

2019-12-06 13:39:09



[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기자] 폐암을 투병 중인 개그맨 김철민이 희망적인 검진 결과를 공개했다.



김철민은 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폐, 뼈, 지난 10월에 검사한 것과 변함이 없었고 피검사 암수치 간수치. 콩팥 기능 등 정상으로 나왔습니다. 희망이 보이는 듯 합니다. 다시 한 번 걱정과 격려, 성원에 감사하고 고맙습니다"라고 검진 결과를 공개했다.

앞서 김철민은 5일 "드디어 내일 폐CT, 뻐겸사, 혈액검사 결과가 나올 예정입니다. 제발 잘 나왔으면 좋겠어요. 여러분의 작은 기도 부탁 드립니다"라고 밝힌 바 있다.

김철민은 지난 8월 폐암 말기 판정을 받은 사실을 밝혔다. 9월 "저한테는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 그래서 모험 한 번 해볼까 한다"며 펜벤다졸로 암 치료를 시도한다고 전한 김철민은 이후 꾸준히 자신의 몸 상태를 공개했다. 특히 펜벤다졸 복용 6주 차인 지난 10월 말에는 "기적이 일어나고 있다"며 한층 건강해진 근황을 알렸다.

김철민이 복용 중인 펜벤다졸은 개 구충제로 사용되는 벤즈이미다졸의 일종으로 위장에 기생하는 회충, 기생충, 촌충 등의 박멸에 사용된다. 그러나 최근 미국에서 한 말기암 환자가 이 성분이 포함된 구충제를 복용한 후 완치됐다는 영상을 올린 뒤 일부 말기암 환자들 사이에서는 기적의 치료제처럼 취급받고 있다.

이와 관련해 식품의약품안전처와 대한암학회는 펜벤다졸은 "동물에게만 허가된 약"이라며 복용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대한의사협회 국민건강보호위원회도 "펜벤다졸은 임상적 근거가 없고 안전성도 확인되지 않았기 때문에 복용을 권장할 수 없다"며 "향후 엄격한 임상시험을 통해 그 효능과 안전성이 검증되어야 하고 복용을 고려하는 환자라면 반드시 담당 주치의와 상담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wjlee@sportschosun.com

▶다음은 김철민 글 전문

사랑하는 페친여러분!

오늘 검진결과 나왔습니다.

폐.뼈. 지난10월에 검사한것과 변함이 없었고.

피검사. 암수치(CEA )471-8월8일

283-12월6일

간수치.콩팥 기능 등. 정상으로 나왔습니다.

희망이 보이는듯 합니다.

다시한번 걱정과,격려 성원에 감사하고 고맙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