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인터뷰]두산과 SK 소식 들은 류중일 감독 "내년 LG에게 좋은 기회"

2019-12-08 10:28:47

지난 5일 2019 프로야구 스포츠서울 올해의 상 시상식에 참석한 LG 트윈스 류중일 감독(오른쪽)과 차명석 단장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

[스포츠조선 노재형 기자] 전력의 핵심들이 줄줄이 빠져 나간 두산 베어스와 SK 와이번스는 내년 시즌 성적을 장담할 수 없는 처지인 건 분명해 보인다.



익명을 원한 한 구단 고위 관계자는 "두산과 SK가 절대 2강이었는데, 그런 식으로 나간 전력을 채우지 못하면 내년에는 재미있는 레이스가 될 것 같다. 두 팀 다 에이스 선발 두 명이 동시에 빠진 건 대단히 충격적인 일"이라고 밝혔다.

두산은 1,2선발인 조쉬 린드블럼과 세스 후랭코프가 자의반 타의반 재계약을 포기했고, 4번 타자 김재환도 메이저리그 진출을 위한 포스팅 절차에 들어가 '전력 이탈'로 일단 분류되고 있다. SK는 김광현, 앙헬 산체스, 헨리 소사가 동시에 팀을 떠나게 됐다. 두산은 선발 합계 29승, SK는 43승이 한꺼번에 사라진 셈이다. 두 팀 모두 새 외인 투수들에 대한 기대감을 갖고 있지만, 뚜껑을 열어봐야 실제 실력을 알 수 있는 법이다.

이 관계자는 그러면서 "키움은 물론이고 LG와 KIA, 삼성, 롯데를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했다. 키움과 KIA, 삼성, 롯데는 이번 오프시즌 새 사령탑을 앉힌 팀들이다. 이 팀들 대부분은 포스트시즌 진출을 1차 목표로 세워놓은 반면, LG 트윈스는 상황이 약간 다르다. 올해 3년 만에 포스트시즌 진출에 성공한 LG는 내년 더 높은 곳을 바라보고 있다. 게다가 내년은 LG가 야구단 창단 30주년을 맞는 해이기도 해 이번 스토브리그에 쏠리는 그룹의 이목이 특별하다고 할 수 있다.

트윈스 집권 3번째 시즌을 준비하는 류중일 감독의 각오도 마찬가지다. 류 감독은 내년 시즌을 마치면 구단과 재계약 협상을 벌여야 한다. 물론 성적에 따라 상황은 크게 달라진다. 류 감독에게 내년 시즌 전력에 관해 물었더니 "정찬헌과 이정용, 김지용 3명이 들어오면 뒤가 단단해지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면서 "정우영은 본인이 선발을 하고 싶어하는데, 후보 중 한 명이다. 김대현도 그렇고, 올해 4~5선발이 없어서 79승을 했는데 내년에 그 친구들이 해주면 80승 이상 하지 않을까 한다"고 예상했다.

마운드는 큰 문제가 없다. 불펜이 보강되는데다 1,2선발 타일러 윌슨과 케이시 켈리도 곧 재계약한다. 사실 전력 측면에서 L G의 걱정거리는 타선이다. 장타력, 기동력을 얼마나 보강하는가에 따라 내년 위치가 달라질 수 있다. 역시 외국인 타자를 잘 뽑아야 한다. 류 감독은 "단장이 주말에 (미국으로)나간다고 하는데, 얘기는 항상 하고 있다. 크리스마스 전후로 결정되지 않을까 한다"고 했다.

이어 류 감독은 재계약에 관한 솔직한 심정도 드러냈다. 그는 "내년에 우승할 것이다. 그래야 내가 재계약한다. 그러니까 한국시리즈에 가야 한다"며 호탕하게 웃은 뒤 "내년에 우리가 야구단 창단 30주년이다. 구단서도 신경많이 쓰는 것 같더라. 그에 대한 보답을 내가 해야 되지 않을까 한다"고 했다.

두산과 SK의 전력 변화에 대해서는 "SK는 광현이가 빠지고, 옆집은 린드블럼하고 (김재환은)아직 모르지만, 하여튼 내년에는 LG에게 좋을 기회가 되지 않을까 하는 예상은 한다. 일단 우리 선수들 잘 다독여서 해야 될 것 같다"며 조심스럽게 각오를 나타냈다.

류 감독은 올해와 마찬가지로 내년 2월 호주 블랙타운과 일본 오키니아와에서 약 50명의 선수단을 이끌고 전지훈련을 실시한다. 노재형 기자 jhn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