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악의 동물 학대 제품"…동물보호단체, 모피 퇴출 촉구

2019-12-09 14:25:05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9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한국동물보호연합 관계자들이 동물 모피 반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9.12.9 jjaeck9@yna.co.kr

동물 보호 단체인 '한국동물보호연합'은 9일 "모피는 이제 부러움의 대상이 아니라 부끄러움, 수치의 대상으로 전락하고 있다"며 모피 제품 퇴출을 촉구했다.



동물보호연합은 이날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매년 1억 마리 이상의 야생 동물이 모피 때문에 죽어간다. 모피 1벌을 만들려고 적게는 수십에서 많게는 수백마리의 야생 동물들이 희생되고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들은 모피 농장의 야생동물이 움직이기조차 힘든 작은 철창에 감금된 채 살아간다면서 모피를 '최악의 동물학대 제품'이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또 최근 아동용 겨울 점퍼 일부 제품의 모자에 붙어 있는 천연 모피(천연 모)에서 기준을 초과한 유해 물질이 발견됐다는 한국소비자원의 발표를 바탕으로 모피가 건강에도 좋지 않을 수 있다고도 강조했다.

동물 털이나 가죽을 가공하는 과정에서 사용하는 폼알데하이드는 호흡기나 피부를 통해 체내로 흡수돼 접촉성 피부염 등을 유발할 수 있는데, 세계보건기구(WHO)에서도 발암물질로 분류돼 있다는 게 이들 설명이다.

이들은 "사회적 문제의식이 부족한 탓에 매년 모피 수입이나 수요가 큰 폭으로 증가한다"며 "모피 제품의 반 생명성과 끔찍하고 잔인한 동물 학대의 진실을 알려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yes@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