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콘택트' 백세리 "성추행·데이트폭력에 폐쇄적으로 변해"…이채담과 눈물[SC리뷰]

2019-12-10 06:50:00



[스포츠조선닷컴 김준석 기자] 성인배우 이채담이 보고싶던 동료 배우 백세리를 만나 오해를 풀고 눈물을 흘렸다.



지난 9일 방송된 채널A '아이콘택트'에는 6년차 성인배우 이채담이 눈맞춤 신청자로 등장해 동료배우 백세를 찾았다.

이날 이채담은 "안녕하세요 배우 이채담이다. 남자분들은 많이 아실 것 같다"라며 자신을 소개했다.

이채담은 "처음에는 부모님게 속이고 일을 할까 했는데 어느 날 아버지가 '내 친구가 너 봤다더라. 성인영화에 나온다고 하던데 열심히 해'라고 이야기를 해주셨다"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또 "미래의 자식에게 부끄럽지 않느냐는 질문도 듣는데, 저는 만일 나중에 아이에게 그런 질문을 듣는다면 '넌 엄마가 부끄럽니? 난 하나도 안 부끄러운데'라고 대답해 줄 것 같다"며 직업에 대해 자부심을 드러냈다.

이채담은 "제가 오늘 눈을 맞출 사람은 백세리 언니다. 알고 지낸지는 4~5년 됐다. 굉장히 친한 언니 동생이었다. 같이 작품을 하며 친해졌다"라고 밝혔다.

이채담은 "언니가 칭찬을 많이 해줬다. 내 생활의 활력소가 됐었다. 근데 갑자기 감수를 탔다. 어제까지만 해도 연락이 됐었는데, 연락이 안 된다. 연락처도 달라졌고, 은퇴도 나에게 이야기를 해주지 않았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눈맞춤방에 도착한 이채담의 눈 앞에 백세리가 등장했다. 백세리는 "저는 전직 영화배우로 수십편의 영화를 찍었다. 십 년 전에 초등교사로 발령을 받았었다"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백세리는 "돈을 위해 이 일을 시작했다. 그게 나를 발목 잡고 있는 것 같다. 배우 활동을 하면서 친구를 사귀지 않았고, 외톨이로 지냈다. 또 누가 놀자고 해도 어떤 핑계를 대고 나가지 않았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눈맞춤이 시작되고 이채담은 눈맞춤이 시작되자 백세리의 눈을 쳐다보며 많은 생각에 잠긴 듯한 표정을 지었고, 백세리는 이채담의 눈을 제대로 쳐다보지 못했다.

이채담은 "오랜만에 보니까 정말 반갑다. 잘 지냈냐. 언니는 날 어떻게 생각하냐. 난 어떤 사람이었냐. 연락처도 바꾸고 잠수타고"라고 섭섭함을 전했다.

이에 백세리는 "대인기피가 있다. 내가 현재 메시지를 주고 받는 지인이 10명이 안 된다. 내가 그동안 너무 마음을 닫고 살았던 것 같다. 우리가 서로를 이야기 하던 시간이 있었잖아. 네가 나한테 뽀뽀도 해주고 기억나냐. 난 그때 힘들었었는데 그게 크게 다가왔었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채담은 "안 좋은 일이 있어서 은퇴한 거냐. 성인 배우를 했던 7년이 후회 되서 잠수 탄 거냐"라고 물었다. 백세리는 "다시 태어나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그래서 일을 그만두고 더 잠수를 탔다"라고 힘겹게 이야기를 꺼냈다.

백세리는 "아빠가 암치료 중이셨고, 가서 농사도 도와드리고 그러면서 딸로서 가족과의 교류가 다시 생기면서 (성인 배우 했던 것이) 신경 쓰였다. 내가 노출을 하지 않고 다른 일을 했으면 어땠을까. '내가 너무 돈만보고 달려왔나'라는 생각을 했다"라며 눈물을 보였다.

백세리는 이어 "또 최근에 사람들이 악플을 달아 놓는 것을 천천히 읽다 보니까. 복합적으로 터진 것 같다. 난 악플이 달리면 아프더라. 심한 악플을 보면 자괴감이 든다. 왜 나에게 돌을 던질까"라고 밝혔다.

또 백세리는 "내가 널 시기질투해서 네 험담을 하고 다닌다는 악플을 보고 더 폐쇠적으로 변했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백세리는 "내가 이렇게 변한 걸 이야기 하려면 어린시절 이야기를 해야 할 것 같다. 유치원생 때 모르는 아저씨가 날 성추행을 한 적이 있다. 또 남자친구에게 심한 데이트 폭력을 당하고 돈도 다 빼앗겼다. 그래서 '세상이 다 악으로 차있는 것 같다'라고 생각한 것 같다. 그래서 악플을 보면 감정 컨트롤이 되지 않았던 것 같다"라며 아픈 이야기를 꺼내며 눈물을 보였다.

이채담은 "진작 알았으면 좋았겠다. 이제라도 아프면 나에게 손을 내밀어 줘"라고 진심을 전했다. 결국 두 사람은 굳게 닫혔던 마음을 열고 서로를 끌어 안았다.

한편 이날 짬뽕을 좋아하는 부모님 때문에 고민이라는 가족이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narusi@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