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어보고서' 정해인, 미모의 뉴욕 여대생 호감 "만나도 돼?"

2019-12-10 08:55:40



[스포츠조선닷컴 정유나 기자] '정해인의 걸어보고서' 정해인이 뉴욕에서 사랑에 빠진다.



'쌩초보 다큐 피디' 정해인과 그의 절친 은종건-임현수의 별천지 뉴욕 여행기를 그린 KBS 2TV '정해인의 걸어보고서'는 대한민국 대표 장수 교양인 KBS 1TV '걸어서 세계속으로'를 예능으로 재 탄생시킨 프로그램으로 단순한 여행 리얼리티가 아닌 걸어서 여행하고 기록하는 일명 '걷큐멘터리'. 오늘(10일) 방송되는 3회에서는 완전체를 이룬 '뉴욕 브라더스' 정해인-은종건-임현수의 왁자지껄한 여행기가 펼쳐질 예정이다.

이날 정해인-은종건-임현수는 완전체를 이룬 기념으로, 뉴욕의 랜드마크가 아닌 색다른 장소를 여행지로 선택했다. 과거 은종건이 유학 생활을 한 곳이자, 미래 브로드웨이의 주역이 될 인재들이 모여있는 '뉴욕 페이스 대학교'에 방문한 것. 뿐만 아니라 정해인-은종건-임현수는 직접 연기 수업에 청강하는 색다른 시간을 가져 이목을 집중시켰다.

그런가 하면 정해인은 연기 수업 도중 뜻밖의 발언으로 모두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함께 연기 수업을 듣던 미모의 여대생 '소피'에게 호감을 드러낸 것. 정해인은 임현수를 향해 "(소피를) 내가 만나도 돼?"라고 물으며 박력을 폭발시켰고, 정해인의 깜짝 고백에 은종건-임현수는 물론 함께 수업을 듣던 현지 학생들까지 입을 다물지 못했다는 전언이다. 이에 강의실을 발칵 뒤집은 정해인의 깜짝 고백의 전말에 궁금증이 수직 상승한다.

한편 KBS 2TV '정해인의 걸어보고서'는 오는 10일(화) 밤 10시에 방송된다.

jyn2011@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