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세연' 김건모 추가 폭로 "폭행으로 안와골절, TV 안나왔으면" [종합]

2019-12-10 19:44:16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김건모가 TV에 안나왔으면 좋겠다"



10일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 측은 '김건모 추가 폭로, 또 다른 피해자 격정 고발'이라는 제목으로 김건모의 성폭행 의혹의 또 다른 피해자를 밝혔다.

이날 김세의 전 기자는 "또 다른 피해자를 만나 인터뷰를 했다"라며 "오늘 발급한 의무기록 사본 증명서도 받았다"고 운을 뗐다. 이어 "제보자 B씨는 여성이 일방적으로 매도 당하는게 화가나서 힘이되어주기 위해 제보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제보자 B씨는 "빈 룸에서 김건모 파트너랑 언쟁을 벌였다. 김건모가 문을 열고 나와서 '시끄럽다. 시끄럽다고 했지'라고 머리채 잡고 주먹으로 때렸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주먹으로 눈과 코를 많이 때리고 배를 때렸다. 안 맞으려고 피했지만 남자 힘이 세기 때문에 저항할 수가 없었다. 맞는 순간에도 제정신이 아닌 것 같았다"라며 "눈이 부어 오르고 코피가 흘렀다. 누군가 문을 여는 사이 급하게 빠져나와서 소지품을 챙겨서 택시를 탔다. 일단 아프니까 강남 세브란스에 갔다"고 이야기했다.

강용석 변호사는 "제보자 B씨는 매니저 역할을 하는 분이다. 당시 김건모 파트너와 1살 차이로 나이 때문에 옆방에서 언쟁을 벌였다가 김건모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추가로 설명했다. 2007년 사건으로 제보자 B씨의 의무기록에는 안와상 골절, 두통 등의 기록이 적혀 있었다. 강용석 변호사는 "당시 얼굴이 피떡이 됐다는거다. 실명되는거 아니냐고 생각했을 정도였다"고 덧붙였다.

이어 "왜 바로 경찰에 신고를 하지 않았냐"는 질문에 제보자 B씨는 "일단 피가 나니까 무섭더라. 병원에 가서 진단을 받고 진단서를 끊었지만, 다음날 경찰에 가면 안되는 상황이 됐다"고 이야기했다. "김건모 씨와 가게 업주가 신고를 못하게 했다. 신고할 수도 없었고 제가 일하는 곳, 김건모 측이 무서웠다"라며 "발설하면 안된다는 협박도 있었다. 소문이 나서 다른데서 일을 할 수도 없었다"고 토로했다.

또 "MBC가 취재를 왔다고 하는데 보도가 안된걸로 안다"는 말에 제보자 B씨는 "당시에 병원에 있기도 했고 기자를 못 만나게 했다. 김건모와 업주 측에서 누구하고도 접촉을 하지 말라고 해서 아무도 못 만났고 기자도 돌아갔다"고 이야기했다. 이에 MBC 출신인 김세의 전 기자는 "알아봤더니 기록이 있더라. 2007년 1월 10일 '김건모 폭행사건'으로 자세하게 촬영한 영상도 있더라. 하지만 방송이 되지 않았다. 자료 영상을 구매할 수도 없었다"고 덧붙여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제보자 B씨는 김건모에 뭔가 바라는 점이 있다면 "TV에 안나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괴물같은 사람이 천진난만한 순수한 청년처럼 나오는 것에 대중들이 속고, 제가 아닌 피해자한테 꽃뱀이라고 하는게 저는 보고 싶지 않다. 돈을 바라고 나온 것도 아니고 여자한테 힘을 실어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