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가세연' 김건모 폭행의혹 제기 "주먹으로 맞아 안와골절, 협박에 신고 못해"

2019-12-11 00:14:13



[스포츠조선닷컴 정유나 기자] 성폭행 의혹에 휩싸인 가수 김건모가 이번에는 '폭행 의혹'에 휩싸였다.



10일 강용석 변호사와 김세의 전 MBC 기자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에서는 김건모로부터 폭행 피해를 당했다고 주장하는 여성 B씨와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강용석은 "2007년 1월 10일, 강남 테헤란로의 한 유흥주점에서 매니저 역할로 일했던 B씨가 김건모에게 폭행을 당했다"며 "B씨는 김건모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여성 A씨가 꽃뱀인 것처럼 일방적으로 매도당하는 게 너무 화가나서 본인이 힘이 돼주기 위해서 제보했다고 밝혔다"고 밝혔다.

B씨는 김건모에게 어떻게 폭행을 당했는지 묻는 질문에 "빈룸에서 김건모 파트너 여자랑 언쟁을 벌이고 있었는데, 김건모가 들어와서 시끄럽다며 저한테 욕을 하면서 머리채를 잡고 눕혀 주먹으로 때렸다. 주먹으로 눈과 코, 배를 맞아서 피까지 흘렸다. 저 나름대로 안 맞으려고 얼굴을 막아봤는데 남자 힘이 세기 때문에 저항할 수 없었다. 사람이 시끄럽다는 이유로 사람을 그렇게 때릴 수 있느냐. 이후 아파서 택시를 타고 인근 병원으로 먼저 가서 치료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가세연' 측은 "B씨가 당시 병원 응급실에서 진단한 기록이 있다. 의무 기록상에 따르면 B씨는 당시 안와상과 코뼈 골절 진단을 받았다"며 B씨가 병원에서 발급한 의무기록 사본 증명서도 공개했다.

이어 B씨는 '왜 사건 당시 경찰에 신고를 안했냐'는 질문에 "일단 피가 나니까 무서워서 병원에 먼저 가서 진단을 받고 진단서를 끊어야 겠다고 생각했다"면서 "그런데 다음날이 되니, 김건모와 가게 업주가 경찰에 신고를 못하게 했다. 제가 경찰에 신고한다고 한들 신고 할수도 없었고, 지인 중에 '변호사 소개시켜줄게'라고 말하는 사람도 없었다. 제가 일했던 곳, 김건모 측이 너무 무서웠다. 발설을 하면 안된다는 협박도 있었다. 소문은 소문대로 다 나서 일 할 수가 없었다. 그래서 다른 일을 찾았다"고 밝혔다.

특히 '가세연' 측에 따르면, 당시 이 사건은 MBC에서 취재를 하기도 했지만 보도가 되지 않았다고. 이에 대해 B씨는 "당시에 병원에 있기도 했고 기자를 못 만나게 했다. 김건모 측과 업주 측에서 누구하고도 접촉을 말라고 해서 겁이 많이 나서 일단은 아무도 만나지 못했다. 결국 기자도 돌아갔다"고 주장했다.

또한 전 MBC 기자인 김세의 역시 "제가 MBC 출신이라서 알아봤는데 기록이 있더라. 2007년 1월 10일 '김건모 폭행 사건'으로 해당 유흥주점을 촬영했다는 기록이 있더라. 피해자를 못만났지만 충분히 폭행사건으로 방송을 할 수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며 B씨의 주장에 힘을 실었다.

마지막으로 B씨는 '김건모한테 바라는 점'을 묻는 질문에 "TV에 안 나왔으면 좋겠다. 술먹고 이상한 괴물처럼 되는 사람이 시청자 앞에서는 그 모습을 숨기고 천진난만한 순수한 청년처럼 나오는 것에 대중들이 속는게 화가 난다"며 "돈을 바라지 않는다. 그 피해 여성분에게 힘을 실어주고 싶었다"고 호소했다.

한편 김건모의 성폭행 의혹은 지난 6일 '가세연'을 통해 처음 제기됐다. A씨로부터 제보를 받은 '가세연'은 김건모가 2016년 8월 서울 강남구의 한 유흥주점에서 접대부로 일하던 A씨를 성폭행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9일에는 강용석 변호사가 A씨의 법률대리인 자격으로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김건모의 성폭행 의혹과 관련한 고소장을 제출했다. 강용석 변호사는 "김건모 측에도 이 같은 입장을 전달했는데 그쪽에서는 오히려 '고소할 테면 해 봐라'는 반응을 보여 어쩔 수 없이 고소장을 제출하게 됐다"고 밝혔다.

jyn2011@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