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불청' 유경아, 이혼·사춘기 아들→암투병 고백 "10분 행복 전도사"

2019-12-11 00:30:12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배우 유경아가 '10분 행복론'을 전파했다.



10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새 친구 유경아가 방송에 출연하게 된 계기를 솔직하게 고백했다.

지난주 '불타는 청춘'에 새 친구로 합류한 유경아는 과거 '호랑이 선생님'을 비롯해 CF, 잡지 등 원조 하이틴 스타로 다시 한번 화제를 모았고, 당시와 변함없는 동안 외모와 털털한 성격으로 청춘들의 마음까지 사로잡았다.

이날 유경아는 "남자친구는 없다", "결혼을 할 생각도 없다"고 운을 뗐다. "28살쯤 결혼을 해서 33살쯤 이혼을 했다"는 유경아는 '불타는 청춘' 출연 제의를 받고 가장 먼저 사춘기 아들이 걱정되어 아들에게 방송에 나가도 될지 물어봤다고. "아들이 중학교 2학년이다. 아들에게 나가게 됐는데 이 이야기가 나올 거 같아 괜찮겠어? 라고 했더니 '엄마 난 괜찮으니까 일 열심히 하고 건강만' 하더라"고 답했다.

든든한 유경아 아들의 말에 청춘들의 마음마저 훈훈하게 만들었다. 유경아는 "예능에 나가면 또 한 번 이혼이 이슈화돼 아이에게... 지금 잘 커주고 있고 오히려 지금 더 많은 대화를 하는 것 같다. 예민할 나이인데 오히려 내가 감사할 정도다"고 고마운 마음을 밝혔다.

이어 유경아는 아역 활동 당시에는 내성적이었으나 암 투병을 계기로 성격이 변했다고 언급했다. "유학을 가서 영어를 배우기 위해 성격이 한 번 바뀌었고, 암 수술하고 나서 정말 많이 바뀌었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유경아는 2년 전 갑상샘암 투병을 하면서 완치 이후 조급했던 마음들을 내려놓기 시작했다. "이제 완치 2년 됐다. 작은 일로 조급했던 게 많이 없어지고 10분 행복하기, 10분이 행복하면 한 달 일 년도 행복할 수 있는 거다"라며 '10분 행복론'을 강조했다.

또 "임파선 라인에 있어서 사이즈는 작지만 전이가 될 수 있는 상황이었다"고 당시를 설명한 유경아는 "내일이 없다고 생각하고 산다. 매 순간에 집중한다"라며 "저만의 재밌는 것 좋아하는 것 하나는 해야한다. 자기만의 보상을 할 수 있는 것, 내가 뭘 하면 가장 행복한지 잘 생각해보면 좋다"라고 인생 철학을 쏟아내 청춘들을 흠뻑 빠지게 했다.

특히 딸을 혼자 키우고 있는 김민우는 유경아에게 조언을 구했고, 두 사람은 '사춘기 자녀'에 대해 깊은 대화를 이어나갔다. 김민우는 "저도 아이를 혼자 키우고 있다. 딸이 3, 4년 후가 중학생이다"라고 운을 뗐다. 딸의 2차 성징 등과 같은 고민에 대해 이야기하자 유경아는 "자연스럽게 얘기해주세요"라고 조언했다. 이에 김민우는 "어른이 되어 가는 딸을 축하하는 의미로 꽃다발을 사주거나 케익을 같이 하든지"라고 이야기했고, 유경아는 "잘 하고 있다"라고 격려했다.

한편, 유경아는 평소 일찍 자고 일찍 일어나는 습관을 가졌지만 이날 여행에서만큼은 멤버들과 늦은 시간까지 함께 하려는 의사를 밝혔다. 이에 제작진은 "새친구가 12시 반까지 안자고 있으면 치킨을 시켜드리겠다"라고 제안했다. 아직 2시간이나 남아 걱정하자 유경아는 "아까 살짝 졸다가 나와서 괜찮다"라며 "너무 재밌어서 안졸리다"고 자신있게 답했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