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1~3선발 몸값 46억원, 확실한 4~5선발 발굴하나?

2019-12-15 10:00:22

올해 신인왕을 차지한 LG 트윈스 정우영은 내년에는 선발 보직에 도전하겠다고 선언했다. LG의 내년 시즌 흥망은 4,5선발에 달려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스포츠조선 노재형 기자] 올시즌 평균자책점 상위 6명 가운데 이번 겨울 들어 3명이 KBO리그를 떠났다. 2위 조쉬 린드블럼은 밀워키 브루어스와 3년 계약을 맺고 메이저리그로 복귀했고, 5위 앙헬 산체스는 거액을 제안한 일본 프로야구 요미우리 자이언츠와 계약했다. 또한 3위 김광현은 메이저리그 진출을 위해 포스팅 절차에 따라 본격적인 협상에 나선 상황이다.



1위 KIA 타이거즈 양현종과 4,6위 LG 트윈스 케이시 켈리와 타일러 윌슨은 내년에도 KBO리그 마운드에 선다. 올시즌 성적만 봐도 내년 시즌 가장 강력한 원투 펀치로 켈리와 윌슨을 지목할 수 밖에 없다. 두 선수는 올해 나란히 180이닝 이상을 던지면서 14승과 2점대 평균자책점을 올렸다. 많은 팀들이 이번에 새 외국인 투수들을 데려왔지만, 검증된 켈리-윌슨 듀오를 넘어설 만한 자원은 보이지 않는다.

LG는 두 선수와 재계약하면서 합계 310만달러를 썼다. 내년 외국인 투수 몸값 순위에서도 윌슨(160만달러)과 켈리(150만달러)가 1,2위가 될 가능성이 높다. LG 구단이 거는 기대가 몸값에 고스란히 담겨 있다. 그러나 LG는 윌슨과 켈리만 가지고 내년 시즌 목표한 바를 이룰 수 있을까.

류중일 감독은 내년이 계약 마지막 시즌이다. 최근 내년 시즌 목표를 묻는 질문에 "내년에 우승할 건데"라며 농담 아닌 농담처럼 답했지만, 본인의 바람은 우승과 크게 다르지 않을 것이다. 역시 마운드가 튼튼해야 하고, 특히 선발진이 안정돼야 한다. LG는 윌슨과 켈리, 차우찬까지 1~3선발은 준비돼 있다. 세 선수는 전지훈련서 부상없이 잘 준비하면 올해 못지 않은 활약을 펼칠 수 있다.

약점은 4,5선발이다. 올해 4선발 임찬규가 부진했을 뿐만 아니라 5선발로 나섰던 김대현 배재준 이우찬 등도 들쭉날쭉했다. 전지훈련서 붙박이 4,5선발을 찾는 게 최대 과제다. 후보는 올해처럼 많다. 올해 신인왕 정우영도 선발 보직을 욕심내고 있어 경쟁은 더욱 치열할 것으로 보인다.

정우영은 신인상 수상 때 "팀 사정상 선발이 비니까 선발이 가능하다고 본다. (두산)이영하, (SK)박종훈 선배님이 프리미어12에서 던지는 걸 보고 선발로 던지겠다고 본격 마음 먹었다"고 했다. LG는 정우영이 선발로 전환해도 되는 건 불펜진이 보강되기 때문이다. 지난해 필승조로 활약했던 정찬헌과 김지용이 부상과 수술에서 돌아오고, 올해 신인 1차 지명자 이정용도 큰 기대를 받고 있다.

배재준도 선발 욕심이 크다. 최근 인터뷰에서 "모든 투수들의 꿈은 선발이다. 선발이 많으면 많을수록 팀에는 좋은 거다. 작년에도 자신있다고 말했는데, 올해는 차지하지 못했다. 캠프에 가서 열심히 경쟁할 생각"이라고 각오를 나타냈다. 경쟁자들 가운데 경험이 가장 많은 임찬규는 여전히 강력한 선발 후보이고, 김대현과 이우찬도 도전장을 내밀었다.

류 감독은 "올해 4~5선발에서 승수가 없어서 79승을 했는데 내년에 걔네들이 해주면 80승 이상 하지 않을까 한다. 그래야 한국시리즈를 가고 내가 재계약한다"며 4,5선발 발굴 의지를 드러내 보였다.

LG의 1~3선발 내년 합계 연봉은 약 46억원에 이른다. 4,5선발 후보 5명의 내년 예상 연봉은 모두 합쳐도 4억원을 넘지 않을 전망이다. 연봉 차이만큼 성적에서도 큰 차이도 난다면 류 감독의 목표는 이뤄지기 힘들다. 노재형 기자 jhn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