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④] 강소라 "20대 혹독한 다이어트 내려놔..30대 나 자신♥하기로"

2020-01-07 11:09:16



[스포츠조선 조지영 기자] 배우 강소라(30)가 "혹독한 다이어트 내려놓고 나를 사랑하는 여유있는 라이프를 추구하게 됐다"고 말했다.



코미디 영화 '해치지않아'(손재곤 감독, 어바웃필름·디씨지플러스 제작)에서 털털한 사자탈을 쓴 망해가는 동산파크의 수의사 소원을 연기한 강소라. 그가 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에서 스포츠조선과 만나 '해치지않아'에 대한 비하인드 에피소드와 근황을 전했다.

기상천외한 방법으로 폐업 위기의 동물원을 살리려는 이들의 고군분투를 다룬 '해치지않아'. 2013년 개봉해 695만 관객을 동원하며 흥행에 성공한 영화 '은밀하게 위대하게'(장철수 감독)의 원작자 HUN 작가의 또 다른 인기 웹툰 '해치지않아'를 영화화한 '해치지않아'는 팔려 간 동물 대신 동물로 근무하게 된 사람들이라는 기상천외한 캐릭터 설정, 동산파크 5인방이 선보이는 동물과 사람을 넘나드는 역대급 1인 2역 활약 및 팀 케미스트리 등 지금까지 본 적 없는 새로운 코미디를 선보여 새해 관객을 찾았다. 탄탄한 구성과 배꼽 잡는 코미디, 여기에 동물 학대와 보호에 대한 묵직한 메시지를 전하며 웃음과 감동을 동시에 사로잡은 것. 또한 '해치지 않아'는 지난 1월 개봉해 1626만명의 관객을 동원, 코미디 장르 흥행 신기록을 새로 쓴 '극한직업'(이병헌 감독)의 제작진이 만든 신작으로 일찌감치 '제2의 극한직업'으로 불리는 중이다.

무엇보다 '해치지않아'는 배우들의 높은 싱크로율을 자랑한바, 특히 데뷔 이래 첫 정통 코미디에 도전한 강소라는 털털한 사자 털을 쓴 수의사로 변신해 새로운 인생 캐릭터를 만들었다. 어린 시절부터 동산파크의 마스코트 북극곰 까만코와 함께 살아가는 것이 곧 자신의 행복이라 여긴 동산파크의 터줏대감이지만 새 원장 태수(안재홍)의 제안에 말도 안 되는 사자 털을 쓰고 사자 연기를 하게 된 소원으로 180도 이미지 변신에 성공했다.

이날 강소라는 서른이 된 지점에 "확실히 예전보다 편해진 것 같다. 20대 때에는 내가 할 수 없는 일에 욕심도 많이 가졌는데 이제는 어느 정도 정리가 된 느낌이다. 나라는 사람에 대해 예전보다 더 많이 알게된 것 같다. 스스로 많이 편해진 느낌이다"고 밝혔다.

그는 "과거에는 조급함이 있었다. 작품에 대해서도 그렇고 시간도 그렇고 조급했다. 그때는 작품을 선택할 때 '사람들이 싫어하면 어쩌지?'라는 걱정을 많이 했고 주변의 시선을 신경썼다. 지금은 온전히 나를 생각해 보는 시간이 많아졌다. 미래에 내가 지금 하지 못해 후회할 것 같은 일을 해보자는 마인드로 바뀌었다. 내가 선택할 수 있을 때 선택하는 걸 누려보려고 한다"며 "원래 자기개발을 비롯해 뭐든 많이 배우려고 했다. 배우들은 쉬는 시간에 이것저것 다 배우지 않나? 나도 영어, 일본어 등 언어를 비롯해 다이어트도 심하게 하고 매일 정신없이 살았다. 이제는 콤팩트하게 명상을 하고 나에 대해 생각하게 됐다. 생각할 시간이 없었다. 다이어트 때문에 친구들과도 못 만났는데 이제 사람들과 만나는 시간을 많이 늘렸다. 몸을 생각해 한약도 챙겨 먹게 됐다. 몸에 쓴 약이 좋은 약이라는 걸 알게 됐다. 누군가는 날 보면서 애늙은이 같다고도 하고 특히 최근엔 편안하고 기능성이 좋은 아웃도어룩을 자주 입고 있다"고 변화된 삶을 고백했다.

이어 "물론 주변에서는 '광고주가 싫어할텐데 너무 내려놓는 것 아니냐?'며 우려하는 사람도 있다. 또 누군가는 '정극 안들어온다. 진지한 작품 못 한다'고도 걱정한다. 그런데 그런 것보다 나를 사랑해야겠다는 생각이 먼저 들게 됐다. '해치지않아' 촬영 후 1년간 그냥 쉬기만 했다. 이런 적이 처음이었다. 늘 앞에 있던 일을 해야했다. 여유라는 게 없었는데 비는 시간이 생기면서 나를 돌아보게 된 것 같다"며 "다이어트도 전에는 굉장히 말라야 한다는 목적이 있었다. 지금은 내가 건강하게 먹을 정도만 관리를 하면 괜찮다고 생각한다. 광고주에게도 그런 부분을 어필했고 광고주 역시 내가 생각하는 건강 라이프를 존중해줬다. 스스로 '행복이 뭐지?'라는 생각을 하게 됐다. 예전엔 돈을 벌면 쇼핑을 많이 했다. 날씬해지면서 옷에 대한 한이 너무 커 옷 쇼핑을 많이 했다. 지금은 친구들, 가족들과 조금이라도 같이 시간을 보내게 되는 것에 집중하게 됐다. 크리스마스 때 연락하고 싶어도 딱히 연락하고 시간을 보낼 사람들 없더라. 편하게 '밥 먹으로 나올래'라고 말할 사람이 없더라. 그런 걸 많이 돌아보며 나 자신을 사랑하는 방법을 알게 됐다"고 답했다.

HUN 작가의 동명 웹툰을 영화화한 '해치지않아'는 망하기 일보 직전의 동물원 동산파크에 야심 차게 원장으로 부임하게 된 변호사와 팔려 간 동물 대신 동물로 근무하게 된 직원들의 기상천외한 미션을 그린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안재홍, 강소라, 박영규, 김성오, 전여빈 등이 가세했고 '이층의 악당' '달콤, 살벌한 연인'의 손재곤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오는 15일 개봉한다.

조지영 기자 soulhn1220@sportschosun.com 사진=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