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정 있는 전영록 이해해" 이미영X전보람 모녀의 애틋한 고백 [SC리뷰]

2020-01-14 11:30:20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이미영-전보람 모녀가 솔직한 심경을 밝혀 눈길을 끌었다.



13일 방송된 SBS 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는 이미영-전보람 모녀가 함께 출연해 애틋한 사연을 공개했다.

이날 김수미는 이미영과 만나자마자 "예뻐졌다"며 반가워했다. 그러면서 "(이미영이) 전영록과 헤어지고 나서 상처가 깊었다"며 애틋한 눈빛을 보였다.

전보람은 "엄마가 내게 힘든 걸 잘 티를 안 낸다. 턱이 깨져도 병원에 안 간다"며 속상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에 이미영은 "혼자 삭히는 스타일"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오래전에 한 번 극단적인 행동을 한 걸 우람이가 봤었다. 너무 놀랐었다"고 과거를 회상했다.

이에 김수미는 전보람에게 "한 번 사랑에 상처를 받으면 사람이 망가진다. 네가 엄마를 잘 챙겨달라"고 당부했다.

연기 활동을 중단한 지 3년 정도 됐다는 이미영은 "어릴 때는 주로 사기꾼, 말괄량이 역할을 했는데 나이 들어도 푼수 역할 같은 걸 많이 하다가 멈춰버렸다"며 고정된 이미지에 갇혀서 새로운 연기를 할 수 있는 기회조차 없게 된 현실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미영은 이날 '맹구'로 유명한 친오빠 이창훈의 근황을 공개했다. 1975년 연극배우로 데뷔한 이창훈은 '봉숭아학당'의 전설적인 캐릭터 '맹구'를 탄생시킨 장본인. '맹구'로 큰 인기를 얻으며 1992년 KBS '코미디 대상'에서 대상까지 수상했지만, 7년 뒤 연예계에서 돌연 자취를 감춰 궁금증을 자아낸 바 있다.

이에 대해 이미영은 "오빠는 연극만 하던 사람이 무대에서 웃기는 역할 한 번 했다가 PD가 픽업해서 얼떨결에 코미디 시작했다가 맹구가 갑자기 떴다"며 "오빠도 힘들었다. 본인은 정극 배우를 꿈꿨기 때문에 미련 없이 방송계를 떠난 거다. 어느 시기가 되면 정극에 다시 도전하려고 했는데 맹구 캐릭터에 갇혀서 안 됐다. 영화 쪽에서도 재기하기 어려웠다. 그래서 지금은 그냥 일반인으로 살고 있다"고 말했다.

또 이창훈의 폐암 투병 소식에 대해서는 "오빠가 살 운명이었는지 다른 검사 하러 갔다가 우연히 폐암을 초기에 발견하고 곧바로 수술받고 5년이 지나서 완치 판정을 받았다. 근데 오빠가 죽었다는 소문도 났더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이미영은 전 남편 전영록과의 이혼 후 심정에 대해 솔직하게 털어놨다. 그는 "내가 나이가 드니까 모든 게 다 용서가 되는구나 라는 걸 느낀 게 어느 날 전 남편이 TV에 나오는 걸 보는데 얼굴 보면 '얼굴이 왜 저렇게 변했지' 이런 생각이 들면서 마음이 아팠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이어 돌아가신 전 시어머니인 가수 故백설희를 떠올리며 "('불후의 명곡'에서) 노래를 듣는 순간 눈물이 하염없이 쏟아졌다. 진짜 그분이 살아계셨다면 좋아하셨겠다 싶었다"며 울먹였다.

이미영의 딸 전보람은 가수에서 연기자로 전향해 최근 웹드라마에도 출연하고, 오디션을 준비 중이라는 근황을 공개했다. 초등학교 3학년 때 부모님의 이혼 후 엄마와 떨어져 아빠와 8년 넘게 살았다는 전보람은 "그때는 주변에서 다 아빠와 사는 게 맞는 거라고 했다. 난 어리니까 잘 몰랐기 때문에 느낌상 엄마가 힘들어 보여서 내가 가면 안 되겠구나 싶었다"며 당시를 떠올리며 울컥해 안타까움을 안겼다.

또 엄마가 그리웠던 순간들에 대해 "밥 먹을 때도 그렇고 새엄마도 잘해주셨지만, 엄마가 해주는 거랑 아무래도 다르지 않냐"며 담담히 털어놨다. 현재 아빠와 만나지 않는다는 그는 "아빠가 다른 가정이 있으니까 연락하는 게 쉽지 않다. 또 엄마는 우리밖에 없으니까 엄마에게 더 집중할 수밖에 없다"며 "아빠가 연락 안 하는 것도 다 이해한다. 나쁘다고 생각 안 한다"고 어른스러운 모습을 보였다.

그런가 하면, 전보람은 이날 연예계 데뷔 후 부모님에게 미안함이 컸다고 털어놨다. 그는 "잘하는 모습을 보여줬으면 좋았을 텐데 가수 활동하면서도 활발한 모습도 못 보여주고 부모님 이름에 먹칠한 기분이었다"며 "그래도 오히려 힘들었을 때마다 부모님 생각하면서 버텼다"고 밝혔다. 이에 이미영은 주변의 시선에 기죽은 딸의 모습을 안타까워했고, 전보람은 "내가 더 잘 되고 나서 엄마 옆에서 당당하게 방송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후 MC들이 "보람이 어머니에게 용돈으로 1억을 드렸다더라"고 묻자, 전보람은 "티아라 활동할 때 드렸다"며 웃었다. 이미영은 향후 계획에 대해 "앞으로는 봉사와 나눔을 실천하는 삶을 살고 싶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반론보도] "공직기강 무너진 SH공사…`조직관리 미흡` 김세용 사장 책임론 확산" 보도 관련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