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200이닝 소화하면 꿈의 시나리오" (TSN)

2020-01-15 02:57:27

사진=AP연합뉴스

[스포츠조선닷컴 한만성 기자] 토론토 블루제이스가 거액을 투자해 영입한 선발투수 류현진(32)이 메이저리그 데뷔 후 처음으로 200이닝을 소화할 수 있을까?



지난 2013년 LA 다저스에서 메이저리그 무대에 데뷔한 류현진이 지난 일곱 시즌 동안 150이닝 이상을 소화한 건 단 세 시즌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블루제이스가 류현진과 4년 8000만 달러 계약을 체결하는 과감한 투자를 한 건 그가 지난 시즌 182.2이닝을 소화하며 2014년 이후 5년 만에 150이닝 고지를 돌파한 덕분이다.

류현진은 지난 시즌 67승 95패로 부진한 블루제이스의 2020 시즌 1선발 자리를 꿰찰 게 확실시된다. 토론토 언론은 '에이스' 역할을 할 그에게 큰 기대를 걸고 있다.

캐나다 스포츠 전문매체 '더 스포츠넷(TSN)' 블루제이스 전담 스콧 밋첼 기자는 15일(한국시각) 기고한 칼럼을 통해 "선발 로테이션 강화를 노린 구단의 올겨울 목표는 성공적이었다. 새로 영입된 류현진과 태너 로어크는 1~2선발로 믿을 만한 듀오가 되어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밋첼 기자는 "특히 류현진이 부상 없이 엘리트 수준으로 200이닝을 던져주는 건 꿈의 시나리오"라며, "그는 이미 몇 차례 150~190이닝을 소화할 수 있다는 점을 증명했다. (2선발) 로어크는 충분한 이닝수와 낮은 부상 빈도, 그리고 평균자책점은 약 4.00을 기록해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류현진이 프로 데뷔 후 한 시즌 200이닝을 소화한 건 지난 2006년과 2007년 한화 이글스에서 활약하며 KBO 무대를 누빈 시절이다. 그는 KBO 데뷔 시즌이었던 2006년 201.2이닝, 2007년 211이닝을 소화했다.

한편 'TSN'의 이러한 기대와는 달리 일각에서는 블루제이스가 류현진에게 기대하는 현실적인 이닝수는 약 150이닝 정도라는 소식도 전해졌다. 'MLB 네트워크' 켄 로젠탈 기자는 지난달 24일 "블루제이스는 류현진이 매 시즌 180이닝까지는 아니더라도 150이닝만 소화해줘도 만족할 것"이라고 밝혔다.

반면 블루제이스가 올겨울 류현진 외에 영입한 선발투수 로어크는 꾸준히 '이닝 이터' 기질을 증명한 자원으로 꼽힌다. 로어크는 최근 네 시즌 연속으로 160이닝 이상을 소화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