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타♥정유미 측 열애설 인정 "최근 연인 관계로 발전"(공식)

2020-02-04 10:34:30



[스포츠조선닷컴 정유나 기자] 그룹 H.O.T. 멤버 강타와 배우 정유미가 두 번째 열애설만에 열애를 인정했다.



4일 강타의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두 사람이 좋은 감정을 가지고 만나고 있다"고 밝혔다. 정유미 소속사 에이스팩토리 측도 "두 사람은 친한 선후배 관계로 지내오던 중 최근 연인 관계로 발전하게 됐다"라고 열애 사실을 인정했다.

앞서 이날 한 매체는 "강타와 정유미가 현재 교제 중이다. 다섯 살 차이 연상연하 커플인 두 사람은 같은 취미 속에 사랑을 키워가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한 라디오 방송을 통해 알게된 강타와 정유미는 이후 '등산'이라는 같은 취미를 공유하며 서로에 대한 호감을 키웠고, 연인으로 발전하게 됐다. 강타는 1979년 생으로 올해 42세, 정유미는 1984년 생 37세로 다섯 살 차이다.

강타와 정유미는 두 번째 열애설만에 열애를 인정했다. 두 사람은 지난해 8월에도 한 차례 열애설였으나, 당시 양측은 "열애 중이라는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 친한 동료 사이일 뿐이다"고 부인한 바 있다. 이후 6개월만에 두 번째 열애설이 불거진 강타와 정유미는 열애 사실을 인정하며 공개 연애를 시작하게 됐다.

한편 강타는 1996년 H.O.T로 데뷔, '전사의 후예' '캔디' '아이야' 등의 숱한 히트곡을 발표하며 1세대 아이돌로 큰 사랑을 받았다. 이후 솔로 활동으로 감성 발라더로서 인기를 끌었으며 2018년 MBC '무한도전'의 '토토가' 특집에서 H.O.T 재결합 무대를 선보인 바 있다.

정유미는 2004년 KBS2 드라마 '애정의 조건'으로 데뷔, '동이' '옥탑방 왕세자' '검법남녀' '프리스트' 등에 출연하며 활발한 활동 중이다.

jyn2011@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