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선수 멘토 되고파" 토론토 캠프입성, 류현진이 강조한 '팀 퍼스트'[디어슬레틱스]

2020-02-14 11:20:12

류현진이 14일(한국시각) 바비매틱 트레이닝 센터에서 불펜피칭을 비롯한 훈련을 마친 뒤 TD볼파크로 이동하기 위해 버스를 향하고 있다. 더니든(미국 플로리다주)=권인하 기자

[스포츠조선 정현석 기자]첫 인상, 누구에게나 무척 중요하다. 야구단 처럼 단체 스피릿이 특히 중요한 팀에서야 말할 것도 없다.



토론토 스프링캠프에 입성한 류현진(33). 에이스 다운 모습과 마인드로 호감 가는 첫 인상 심기에 성공했다.

류현진은 14일(한국시각)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의 TD볼파크. 류현진은 '디어슬레틱'과 인터뷰에서 '팀 퍼스트'를 강조했다.

이에 앞서 토론토 찰리 몬토요 감독은 "우리는 (메이저리그) 최고의 투수 중 하나, 우리 팀 에이스를 얻었다. 류현진은 바로 여기 블루제이스와 함께 한다. 그는 우리 팀 에이스다. 그가 마운드에 올라가는 모든 순간 마다 우리는 승리할 기회를 얻는다"고 큰 기대감을 표했다.

류현진은 이같은 찬사에 대해 "에이스란 칭호는 영광스럽지만, 솔직히 말해 나는 그저 팀의 여러 선수 중 하나일 뿐"이라며 "모든 선수가 경기를 이기기 위해 함께 노력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블루제이스가 나에게 원하는 것을 잘 알고 있다. 계약의 무게감과 기대감을 잘 알고 있다"며 팀 승리를 위해 긴장을 늦추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4년 간 무려 8000만 달러를 받는 팀 내 슈퍼스타지만 적극적인 소통을 통해 팀과 하나가 되겠다는 의지도 분명히 했다. 류현진은 "우리 팀의 중심인 젊은 선수들과 당연히 많은 이야기를 해나갈 것"이라며 "만약 가능하다면 내가 젊은 선수들의 멘토가 되고 싶고, 원 팀으로서 함께 해나가고 싶다"고 말했다.

몸만 에이스가 아니라 마음도 에이스 다운 코멘트. '디어슬레틱스'도 이러한 류현진의 다짐을 기사 맨 뒤에 배치해 강조했다.

스프링캠프 훈련 첫날, 류현진은 토론토 최고의 관심사였다. 그를 취재하기 위해 온 한국 미디어와 현지 미디어 까지 구름떼 취재진이 그의 일거수 일투족을 관찰했다. 동료 선수들도 새로운 에이스에 대해 관심 어린 눈길을 보냈다.

스프링트레이닝이 본격적으로 시작된 시점임에도 불구, 찰리 몬토요 감독의 기자회견 보다 류현진을 둘러싼 취재진이 훨씬 많아 눈길을 끌었다. 정현석 기자 hschung@sportschosun.com



[반론보도] "공직기강 무너진 SH공사…`조직관리 미흡` 김세용 사장 책임론 확산" 보도 관련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