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8뉴스' 男 영화배우·기획사 대표, 프로포폴 상습 투약 의혹 "곧 소환 여부 결정"

2020-02-14 06:50:00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 유명 영화배우와 연예기획사 대표 등이 프로포폴 불법 투약 의혹에 휩싸였다.



13일 SBS '8뉴스'는 검찰이 프로포폴을 불법으로 맞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10여 명에 대한 수사를 진행 중이다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프로포폴 불법 투약 의혹을 받고 있는 10여 명에는 유명 남자 영화배우 A씨와 재벌가 자제 기업인 B씨, 연예기획사 대표 C씨, 유명 패션디자이너 D씨 등이 포함됐다.

이들은 수년 전부터 서울 강남의 한 성형외과에서 프로포폴을 의료 외 목적으로 상습 투약한 의혹을 받고 있다.

흔히 '우유주사'로 불리는 프로포폴은 수면마취제로 환각효과 뿐만 아니라 강한 중독성을 가지고 있다. 이 때문에 지난 2011년부터는 마약류로 분류돼 치료 목적 이외에는 사용할 수 없다.

앞서 식약처가 해당 병원의 프로포폴 사용량이 많아 불법 투약이 의심된다며 검찰에 수사를 의뢰하며 알려지게 됐다. 이에 지난해 말 해당 병원을 압수수색한 검찰은 진료기록을 분석, 병원 의료진들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A씨 등의 불법 투약 정황을 포착했다. 또한 검찰은 프로포폴 불법 투약 혐의 등으로 병원 원장, 직원 1명을 구속했다.

간호사들은 검찰 조사에서 "프로포폴을 투약한 사람 일부는 본인 실명이 아닌 가족이나 지인의 이름으로 의료기록을 작성해줬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최근 C 씨를 소환 조사 했으며, 향후 A씨와 B씨 등에 대해서도 소환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anjee85@sportschosun.com



[반론보도] "공직기강 무너진 SH공사…`조직관리 미흡` 김세용 사장 책임론 확산" 보도 관련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