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막 못읽으니까"...'트럼프 기생충 저격' 응수한 美배급사에 10만 하트♥ 폭주[종합]

2020-02-21 17:48:48



[스포츠조선닷컴 김수현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영화 '기생충'의 아카데미 수상을 공개적으로 비판한 데에 비난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20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은 콜로라도 스프링스에서 대선 유세 중 기생충과 같은 한국 영화가 작품상을 받은 것을 믿을 수 없다며 아카데미 시상식을 비판했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올해 아카데미 시상식은 형편없었다"며 "무려 한국 영화가 수상했다. 도대체 무슨 일이냐?"고 비난했다.

이어 "우리는 한국과 무역에 관해 충분한 문제가 있다. 아카데미는 그런 그들에게 최고 영화상을 줬다"며 "나는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와 같은 영화가 나오길 바랐다. '선셋 대로' 같은 좋은 영화가 많은데 수상작은 한국 영화였다. 아카데미 수상자가 한국출신이다. 처음엔 외국어영화상만 주는 줄로만 알았다"고 재차 말했다.

이에 '기생충'의 미국 배급사 네온(NEON)은 공식 트위터를 통해 에디터 클라우디아 코너가 올린 영상을 인용하며 "이해할 수 있다. 그는 (자막을)읽지 못하니까"라고 비꼬았다.

네온의 트위터 게시글은 SNS 상에서 큰 호응을 얻으며 10만에 가까운 좋아요로 많은 공감을 얻고 있다.

또한 민주당 전국위원회(DNC)는 트위터에 "'기생충'은 갑부들이 서민계층의 투쟁을 얼마나 의식하지 못하는지에 대한 영화로, 두 시간 동안 자막을 읽어야 한다. 물론 트럼프는 그것을 싫어한다"는 반응을 즉각 내놨다.

트럼프의 발언은 유튜브와 SNS로 널리 퍼지며 전 세계 네티즌들의 비난을 한 몸에 받고 있다. 미국 네티즌들은 이에 더욱 '기생충'을 응원하며 "누가 그에게 비비안 리와 올리비아 드 하빌랜드, 레슬리 하워드 역시 외국인이라고 말해줘라"라며 트럼프의 발언을 거세게 비판하고 있다.

트럼프는 '기생충'에 이어 '원스 어폰 어 타임...인 할리우드'로 남우조연상을 받은 브래드 피트에 대해서도 지적했다. 그는 "브래드 피트도 상을 받았던데 나는 절대 팬이 아니다. 그는 그냥 아는 척하는 사람"이라고 조롱했다.

앞서 브래드피트는 시상식에서 "여기 무대 위에서 (수상소감을 말하는데) 45초가 주어진다고 한다"며 "이 45초는 미 상원이 존 볼턴에게 줬던 시간보다 45초가 많은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 탄핵 심판 때 공화당이 볼턴 전 국가안보 보좌관의 증언을 무산시킨 상황을 의식한 발언이다.

한편 '기생충'은 한국영화 최초로 제72회 칸 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 골든글로브 시상식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했을뿐만 아니라 제73회 영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각본상, 외국어영화상,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국제 장편 영화상을 수상하며 한국 영화사에 길이 남을 발자취를 남겼다.

'기생충은 북미에서 4500만 달러(542억 원) 이상의 매출을 올리며 흥행 중이다.

사진 출처 =AP연합, 로이터 연합, 트위터 캡처

shyun@sportschosun.com





[반론보도] "공직기강 무너진 SH공사…`조직관리 미흡` 김세용 사장 책임론 확산" 보도 관련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