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기불편'무리뉴, 첼시전 패배후 램파드 악수거부→라커룸 직행

2020-02-23 08:00:11

화면 캡처=스카이스포츠

[스포츠조선 전영지 기자]조제 무리뉴 감독이 첼시 원정 완패 직후 프랭크 램파드 감독과의 악수를 거부한 채 경기장을 떠났다.



토트넘은 22일 오후(한국시각) 영국 런던 스탬포드브리지에서 열린 2019~2020시즌 프리미어리그 27라운드 첼시 원정에서 1대2로 패했다. 손흥민과 해리 케인의 공백을 막을 공격수가 없었다. 토트넘은 11승7무9패(승점 40점), 이날 패배로 첼시와의 승점차가 1점에서 4점으로 다시 벌어졌다. 승점 1점차가 됐다. 승점 1점 차이였던 첼시에 지면서 4점차로 벌어졌다.

주포 해리 케인이 햄스트링 부상으로 결장중인 상황, 악전고투하며 매경기 승리의 파랑새 역할을 해오던 손흥민이 16일 애스턴빌라전(3대2승) 극장골 직후 오른팔 골절로 쓰러졌다. 19일 귀국해 21일 수술대에 올랐다. 차도 떼고, 포도 뗀 최악의 상황속에 승점 1점차 4-5위 대결은 힘겨웠다. 베르바인과 모우라의 공격진은 힘을 발휘하지 못했다. 전반 15분 지루, 후반 3분 알론소에게 연속골을 내주며 밀렸다. 후반 라멜라의 투입 후 공격력이 살아났지만 공격작업은 섬세함이 떨어졌고, 문전에서 해결해줄 선수가 보이지 않았다. 무리뉴 감독이 벤치에서 답답한 듯 고개를 떨구거나, 눈을 가리거나, 머리를 감싸쥐는 모습이 자주 목격됐다.

후반 44분 첼시 뤼디거의 자책골 덕분에 영패는 면했다. 후반 막판 동점골을 노리는 토트넘의 공세를 막아내고 모처럼 2대1 승리를 거둔 램파드 감독은 허공을 주먹으로 가르며 뜨겁게 포효했다. 패장 무리뉴는 벌떡 일어나 뒤도 돌아보지 않고 라커룸으로 가는 터널로 직행했다. 무리뉴의 첼시 감독 시절, 명품 미드필더로 함께 리그 우승을 일궜던 '제자'와의 악수를 거부했다. 승리의 세리머니 직후 램파드가 무리뉴의 뒤를 쫓아갔지만 무리뉴는 악수 없이 빠른 걸음으로 라커룸으로 들어갔다. 패배의 결과에 불편한 기색이 역력했다. 결국 램파드는 남은 무리뉴의 코칭스태프들과 인사를 나누는 것에 만족해야 했다.

경기 후 인터뷰에서 무리뉴 감독은 손흥민과 케인의 부재를 새삼 언급하며 아쉬움을 표했다. "첼시를 봐라. 월드컵 우승 스트라이커가 선발로 앞에 나오고, 잉글랜드 두 번째 스트라이커가 벤치에 있다. 벨기에 두 번째 스트라이커는 아예 관중석에 있다"고 빗댔다. "우리는 피치에도 스트라이커가 없고, 벤치에도 스트라이커가 없다. 두 스트라이커는 병원에 있다"고 했다. 전영지 기자 sky4us@sportschosun.com





[반론보도] "공직기강 무너진 SH공사…`조직관리 미흡` 김세용 사장 책임론 확산" 보도 관련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