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박정민, '공조' 김성훈 감독 첫 드라마 연출 '찌질의 역사' 주연 캐스팅

2020-03-10 14:45:16



[스포츠조선 조지영 기자] '충무로 대세' 배우 박정민이 4년 만에 안방으로 컴백한다.



최근 복수의 연예 관계자는 스포츠조선을 통해 "충무로 캐스팅 0순위인 박정민이 오랜만에 드라마로 돌아온다. 현재 제작을 준비 중인 '찌질의 역사' 주연으로 캐스팅됐다"고 전했다.

'찌질의 역사'는 김풍 작가가 글을, 심윤수 작가가 작화를 맡은 작품으로 2013년부터 2017년까지 네이버 웹툰을 통해 연재된 인기 웹툰이다. 20대에 막 접어들어 아직 어린 티를 못 벗은 청춘들의 찌질한 연애담을 적나라하게 다룬 로맨스를 그린 작품으로 올해 하반기 드라마화된다.

앞서 '찌질의 역사'는 2015년 영화화로 제작되려다 한차례 무산됐고 이후 2017년 뮤지컬로 제작돼 많은 사랑을 받았다. 2018년부터 드라마화가 논의됐고, 2년여 준비 끝에 올해 선보이게 된 것. 드라마로 제작되는 '찌질의 역사'는 '마이 리틀 히어로'(13) '공조'(17) '창궐'(18)을 연출한 김성훈 감독이 지휘를 맡게 됐다. 김성훈 감독의 첫 드라마 연출작인 '찌질의 역사'는 여기에 '충무로 대세'로 손꼽히는 박정민을 주인공으로 캐스팅해 신선하고 색다른 시너지를 발휘할 전망이다.

박정민은 '찌질의 역사'에서 주인공 민기 역을 맡는다. 매 작품 '괴물' 같은 연기력으로 스크린을 찾을 관객을 사로잡은 그가 안방에서는 좀 더 현실적인 청춘의 얼굴로 공감을 시청자의 공감을 자아낼 예정이다. 특히 박정민은 tvN '안투라지' 이후 4년 만에 드라마 복귀로 업계의 많은 기대를 받고 있다.

현재 '찌질의 역사'는 공중파 편성 논의 중이며 올해 하반기 첫 촬영에 돌입한다.

조지영 기자 soulhn1220@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