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 김영임 "남편 이상해, 위암 수술 후에도 술 마셔"

2020-03-27 09:59:28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국악인 김영임이 건강 관리에 무심한 남편 이상해 때문에 속상했던 마음을 털어놨다.



27일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에서는 '아내 말 잘 들으면 자다가도 떡이 생긴다?'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이상해 아내 김영임은 '아내 말 잘 들으면 자다가도 건강복 생긴다'는 주제가 나오자 크게 공감했다. 그러면서 "우리 남편은 병원을 안 간다. '내가 이렇게 건강한데 병원에 왜 가냐'라고 입버릇처럼 이야기했다"며 "1년에 한 번씩 건강검진 하는 걸 예약하고 와서 전날 주의사항을 말해주면 '내가 뭐가 어때서 병원에 가냐'고 화를 냈다. 내가 어이가 없어서 '저런 남자와 어떻게 살지'라는 생각까지 들고 화가 났었다"고 털어놨다.

김영임은 과거 이상해가 위암 선고받았을 당시를 떠올리며 "남편이 겉으로 보기에는 멀쩡한데 병원 가서 건강검진 했을 때 정말 하늘이 무너지는 줄 알았다. 그때 생각하면 지금도 목이 멘다"고 말했다. 이어 "그때 만약 검사 안 받고 1년이 지났으면 지금 이 자리에 못 있을 정도로 그때는 참 심각했다"고 덧붙였다.

김영임은 "근데 남편이 1년 좀 지나니까 의사한테 가서 술 언제부터 마셔도 되냐고 묻더라. 수술 끝나고 나서도 술을 좀 마셔서 너무 걱정됐다"며 "근데 본인이 아무래도 술 마시다 보니까 몸에 신호가 오는 듯 그때부터 자제하더라"고 밝혔다.

이를 들은 최병서는 "이상해 형님은 정말 복 받은 거다. 형수님은 진짜 하늘이 내린 복"이라고 말했고, 최주봉도 "아내 말 잘 들었기 때문에 지금 이상해 씨가 이 자리에 앉아 있는 거 아니냐"며 거들었다.

supremez@sportschosun.com



[반론보도] "공직기강 무너진 SH공사…`조직관리 미흡` 김세용 사장 책임론 확산" 보도 관련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