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주진모 카톡, 내가 유출" 조주빈 거짓 주장에 주진모 재소환…경찰 "사실 아냐"

2020-03-27 16:06:08

사진=연합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 미성년자 등 여성의 성착취 영상을 제작·배포한 혐의를 받는 n번방 '박사' 조주빈이 배우 주진모의 해킹 사건을 언급하며 주진모 해킹 사건이 재소환됐다. 그러나 "내가 해킹했다"는 조주빈의 주장과 달리 경찰은 "관련이 없다"며 선을 그었다.



27일 서울경찰청 사이버안전과는 조주빈과 주진모의 휴대전화 해킹 피해 사건과 관련해 "사실이 아니다. 조주빈과 관련이 없는 게 확실하다"고 밝혔다.

지난 26일 조주빈은 자신이 주진모의 휴대전화를 해킹해 메시지를 유출했다고 주장했다.

조주빈은 1월 자신이 운영하는 텔레그램 '박사방'에서 "주진모, 박사(본인)가 깐 거 모르는 거냐"면서 "주진모는 카톡이 더럽다. 약한 정준영급"이라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조주빈은 "주진모가 쓰는 아이디와 비밀번호가 같다. 채팅방 캡쳐본을 이용해 협박했지만 합의가 이뤄지지 않았다"면서 구체적인 유출 수법도 설명했지만, 경찰 조사 결과 그의 주장은 사실이 아니었다.

앞서 주진모는 지난 1월 휴대전화 해킹 피해를 입었다. 이 과정에서 주진모와 지인들이 나눈 카카오톡 메신저 내용이 공개, 특히 주진모와 지인들이 여성들의 사진을 올린 뒤 얼굴과 몸매 등을 평가한 내용이 담겨있어 논란이 됐다.

당시 주진모는 "모든 분들께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 이번 일로 마음 편히 숨조차 쉴 수 없는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다"고 사과한 뒤 "두 달 전쯤 범죄자 해커들이 개인정보들을 보내며 접촉해 왔을 때 극심한 공포를 느꼈다"고 밝혔다.

그는 "내가 반응하지 않자 정신이 혼미할 만큼 나를 몰아붙였다. 심지어 그들은 내 아내에게 이메일을 보내 협박하기에 이르렀다. 그들의 협박에 굴한다면, 앞으로도 나를 괴롭힐 것이라 판단했다. 추가 범행을 부추길 것이라 생각해 그들의 협박에 응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주진모는 "결단코 이성의 신체 사진을 몰래 촬영하여 유포하는 부도덕한 짓을 저지르지 않았다. 나에게는 소중한 아내, 그리고 양가 가족도 있다. 이번 일을 계기로 내 삶을 뒤돌아보고 반성하며 보다 나은 사람이 되도록 항상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후 주진모의 휴대전화 해킹 사건은 잠잠해지는 듯 싶었으나, 조주빈의 언급으로 재소환 되며 이목이 집중됐다.

한편 조주빈은 2018년 12월부터 올해 3월까지 미성년자 등을 포함해 아르바이트 등을 미끼로 피해자들을 유인해 얼굴이 나오는 나체사진을 받아낸 뒤 이를 빌미로 성 착취물을 찍도록 협박하고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 방에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지난 25일 아동청소년보호법 위반(아동음란물제작) 및 강제추행·협박·강요·사기, 개인정보보호법 위반(개인정보 제공), 성폭력처벌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등 12개의 혐의를 적용해 조주빈을 검찰에 송치했다.

anjee85@sportschosun.com






[반론보도] "공직기강 무너진 SH공사…`조직관리 미흡` 김세용 사장 책임론 확산" 보도 관련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