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2일' 연정훈, 김선호 향한 질투 폭발 "조정석을 그렇게 존경한다면서?"

2020-03-28 09:52:13



[스포츠조선닷컴 정유나 기자] 연정훈이 '예.뽀' 김선호의 저격수로 돌변한다.



내일(29일) 저녁 6시 30분에 방송되는 KBS 2TV '1박 2일 시즌4'(이하 1박 2일)에서는 단 하루 만에 대한민국 곳곳의 여행지를 찾아가는 '두루가볼 전국일주' 특집이 펼쳐진다.

팀을 나누어 각 지역과 관련된 다양한 미션을 수행하던 중, '맏형' 연정훈이 갑작스레 김선호를 향해 그동안 담아두었던 서러움(?)을 토로, 모든 멤버가 합심해 김선호의 멘탈을 탈탈 털었다고 전해 궁금증이 쏠린다.

연정훈은 김선호에게 "조정석을 그렇게 존경한다면서?"라고 거침없는 실명 거론과 함께 질투심을 드러낸 것이다. 이에 몹시 당황한 김선호는 적극적으로 해명에 나서지만, 나머지 멤버들이 협동심을 발휘해 김선호를 더욱 궁지로 몰았다고.

특히, '조정석 존경 발언(?)'의 전달자로 밝혀진 딘딘은 누구보다도 김선호 몰이에 앞장서서, '배우 형제의 난'에 기름을 끼얹어 불을 붙인다. 연정훈 역시 "이젠 내 얼굴도 보기 싫구나"라며 분위기를 파국으로 몰아가는데 동참, 김선호의 진땀을 뺐다고.

사상 초유로 벌어진 '배우 형제의 난'은 과연 어떻게 마무리될지! 연정훈과 김선호의 폭소 유발 케미스트리는 내일(29일) 저녁 6시 30분에 방송되는 대한민국 대표 리얼 야생 로드 버라이어티, '1박 2일 시즌4'에서 만나볼 수 있다.

jyn2011@sportschosun.com



[반론보도] "공직기강 무너진 SH공사…`조직관리 미흡` 김세용 사장 책임론 확산" 보도 관련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