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도 출연' 유명 정신과 의사 김현철, 돌연 사망…향년 45세

2020-03-28 10:11:01



[스포츠조선닷컴 정유나 기자] MBC 예능 '무한도전'에 출연해 유명세를 탔던 정신과 의사 김현철씨가 사망했다.



28일 한 매체는 김현철씨가 27일 사망해 대구의 한 대학병원 장례식장에 시신이 안치됐다고 보도했다. 향년 45세로 사망 원인은 아직 알려져 있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고인은 지난 2013년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 출연해 유재석, 박명수, 정준하, 정형돈, 노홍철 등의 정신 상태를 분석하며 유명세를 얻었다.

이후 2017년 11월에는 당시 네티즌과 설전을 벌이던 유아인을 향해 "급성 경조증인 것 같다"고 말해 논란에 휩싸였다.

환자와의 그루밍 성폭행 논란에도 휩싸였다. 고인은 환자들로부터 그루밍 성폭력을 일삼았다는 혐의로 고발을 당했지만 대구 검찰은 그의 혐의가 없다고 보고 불기소 처분을 했다. 검찰의 불기소 처분에도 대한신경정신의학회는 그루밍 성폭력 논란과 관련해 고인을 제명처리했다.

jyn2011@sportschosun.com



[반론보도] "공직기강 무너진 SH공사…`조직관리 미흡` 김세용 사장 책임론 확산" 보도 관련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