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김현철 정신과 의사 사망, 병원 측 "사고사"…무도→의학회 제명까지 '인생史'

2020-03-28 12:00:40



[스포츠조선닷컴 정유나 기자] MBC 예능 '무한도전'에 출연하며 유명세를 탔던 정신과 의사 김현철씨가 27일 사망했다. 향년 45세.



28일 한 매체는 대구의 한 대학병원의 말을 인용해 "김현철씨가 27일 사망해 현재 시신이 안치 중"이라고 보도했다.

병원 관계자는 또 다른 매체를 통해 "김현철씨가 사고사로 사망해 안치 중이다. 사망 원인과 관련해 검사 지휘가 있어 가족 동의 하에 오전 중 다른 곳으로 이동할 예정이다. 장소는 미정"이라고 밝혔다.

김현철씨는 향년 45세로 아직 정확한 사망 원인은 알려져 있지 않다. 고인의 SNS에는 지인의 추모 글이 이어지고 있다.

김현철씨는 2013년 '무한도전'에 출연한 이후 일명 '무도 정신과 의사'로 알려지며 일약 스타의사로 발돋움했다. 이후 2017년 11월에는 네티즌과 설전을 벌인 유아인을 두고 "급성 경조증인 것 같다"고 말해 갑론을박이 일었다. 당시 의료인으로서 김현철이 윤리규정을 어겼다는 비판을 받았다. 대한정신건강의학과 봉직의협회 "직접 진료하지 않은 사람에 대한 주관적인 생각을 정신의학적 판단을 공개적으로 말하는 건 정신과 전문의의 윤리와 원칙에 어긋난다"며 유감을 표했다.

또한 김현철씨는 환자와의 그루밍 성폭행 논란에도 휩싸인 바 있다. 지난해 5월 MBC 'PD수첩'은 김현철이 상습적으로 직원과 환자를 성희롱했다고 보도했다. 환자들도 김현철씨가 친밀한 관계를 형성해 신뢰를 쌓은 후 행하는 성적 가해행위를 당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김현철씨는 "성관계는 합의에 의해 할 수도 있고, 비합의하에 할 수도 있다. 여자분이 당할 수도 있지만 그 반대일 수도 있다"며 "본인이 맨날 마지막으로 예약한다. 내가 퇴근해야 하는데 빼도 박도 못하게 한다. 그분은 뭔가 일을 낼 거 같은 분위기였다. 난 그냥 있었는데 강제로 당했다. 거절하고 싫은 내색을 다 냈다. 내게 달라붙은 건 (피해자라고 주장하는)두 분이다"라며 성범죄 의혹을 부인했다.

대한신경정신의학회 윤리위원회는 김현철씨를 불러 이러한 사안을 조사했고, 2018년 3월 말 학회 설립 이래 최초로 회원을 제명했다.

jyn2011@sportschosun.com





[반론보도] "공직기강 무너진 SH공사…`조직관리 미흡` 김세용 사장 책임론 확산" 보도 관련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