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것이 '류현진 효과'! 토론토 좌완 유망주, 류현진 캐치볼 루틴에 큰 흥미

2020-03-29 09:25:47

류현진. 사진=AP연합뉴스

[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이것이 '류현진 효과'다.



올 겨울 류현진을 영입한 토론토 블루제이스가 함박웃음을 짓고 있다. 팀 내 좌완 유망주 라이언 보루키(26)가 류현진의 캐치볼 루틴을 자신의 훈련법에 적용시켰다.

보루키는 29일(한국시각)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과의 인터뷰에서 "류현진의 캐치볼을 보고 큰 흥미를 느꼈다"라고 밝혔다. 이어 "나는 그 동안 캐치볼을 세게 했다. 때문에 팔을 필요 이상으로 사용해 아팠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류현진은 80%의 힘으로 쉽고 간편하게 캐치볼을 하더라. 류현진의 캐치볼 방법을 나의 훈련 프로그램에 적용했다"라고 말했다.

보루키가 류현진의 캐치볼을 롤모델 삼은 건 왜일까. 자신과 같은 부상 이력이 있음에도 그것을 극복해내고 4년 8000만달러란 FA 대박을 쳤기 때문이다.

1994년생인 보루키는 2018년 메이저리그에 데뷔했다. 당시 97⅔이닝을 던져 4승6패 평균자책점 3.87을 기록하며 선발투수로서 성장 가능성을 인정받았다. 그러나 지난 시즌 2경기만 등판밖에 하지 못했다. 1패 평균자책점 10.80. 왼팔꿈치 수술을 받은 여파였다. 올해 스프링 트레이닝에선 왼팔꿈치 통증이 있었지만 지금은 상태가 호전돼 롱토스 등을 소화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반론보도] "공직기강 무너진 SH공사…`조직관리 미흡` 김세용 사장 책임론 확산" 보도 관련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