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리뷰]"강수지, 늘 사랑스러워♥"…`자연스럽게` 김국진, 한결같은 이 구역의 사랑꾼

2020-03-29 09:28:22



[스포츠조선 이승미 기자]현천마이 사랑꾼 커플'들 덕에 핑크빛으로 물들였다.



28일 방송된 MBN '자연스럽게'는 구례 오일장 구경을 가는 한고은&신영수 부부의 모습으로 문을 열었다. 한고은은 남편 신영수에게 립밤을 발라주고 기습 뽀뽀를 해 주는 한편, 차를 타고 가면서도 손을 놓지 않아 MC 강수지&김국진마저 놀라게 했다. 김국진은 "저 분들은 사람이 있든 없든 사랑이 넘친다"며 "우리는 사람 있으면 애정 표현 안 하는데…없으면 자연스럽게 하지만"이라며 '수고부부'에 지지 않는 달달함을 뽐냈다.

구례 오일장에 도착한 '수고부부'는 국밥집에서 '공룡 먹방'을 펼치며 이날 만난 '대선배' 전인화와 허재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한고은은 "내가 그 분들 나이쯤이면 15년쯤 뒤인데, 그럼 나…환갑이야?"라며 "내가 60살이라도 당신은 56살밖에 안됐잖아"라고 화들짝 놀랐다. 이에 신영수는 "그러니까, 난 환갑이나 칠순 잔치 안 할거야"라고 말했고, 한고은은 "나 기분 나쁠까 봐?"라며 활짝 웃었다.

'아이돌 브라더스' 김요한&장대현은 숙소인 '병규 하우스'에 도착해 마당에 있던 쪽파와 함께 손수 끓인 라면으로 점심을 해결했다. 그러나 "서울 가서도 잊지 못할 맛이다"라며 한가하게 라면을 즐기던 이들을 허재&김종민이 소환했다.

허재는 "전통 막걸리 제조 체험을 시켜주겠다"고 말했고, 김종민은 "우리가 일 시키려는 것 아니고, 추억을 만들어 주는 거지"라며 김요한&장대현에게 누룩 빻기를 주문했다. 두 사람은 생전 처음 해 보는 일에 진땀을 흘렸다. 하지만 자격증 4개를 보유한 '토목돌' 장대현은 화려한 망치질로 도끼를 내리쳐 장작을 정확히 쪼개는 실력을 과시했고, 고무장갑을 낀 김요한은 짚불로 항아리를 소독하는 데 특출난 재능을 보여 오자마자 제 몫을 했다.

저녁 시간이 되자 허재는 "생닭을 고춧대에 끼우고 전동 드릴로 돌려서 모닥불에 굽자"고 놀라운 제안을 했다. 이 아이디어에 김국진은 "드릴이 너무 빨리 돌아서 '통닭 선풍기' 수준일 텐데?"라며 의구심을 보였다. 아니나 다를까 통닭이 너무 무거워서 전동 드릴이 제대로 돌지 않는 사태가 발생했다. 결국 한 마리만을 모닥불에 굽고 두 마리는 은박지에 싸서 모닥불 안에 넣어 구워야 했다. 이 과정에서 통닭 돌리기를 맡은 김요한은 '영혼 탈출'을 겪었지만, 마침내 기름을 떨어뜨리며 익기 시작한 통닭을 보며 환호했다.

남자들이 통닭과 전쟁을 벌이는 동안 집안에서는 '금손' 전인화와 '큰손' 한고은이 김치전과 쇠고기 수육을 근사하게 완성했다. 여기에 모닥불 통닭&산수유 막걸리까지 합세해 완성된 역대급 잔칫상에 모두가 감탄했고, 한고은은 "결혼한 지 6년이 됐어도, 자고 일어나면 사랑스러울 때가 있다"며 남편 신영수와의 러브스토리 2막을 풀어놨다. '수고부부'의 이야기에 MC 김국진은 "사랑스러울 때가 있다고? 난…늘 사랑스럽던데"라고 지지 않고 '강수지 사랑'을 드러내 분위기를 핑크빛으로 물들였다.

이승미 기자 smlee0326@sportschosun.com



[반론보도] "공직기강 무너진 SH공사…`조직관리 미흡` 김세용 사장 책임론 확산" 보도 관련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