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럽지' 최송현, 15년 절친 이지애-오정연 앞 솔직 고백! '아나운서 과거 폭로전'

2020-03-29 14:04:19



[스포츠조선 김성원 기자] MBC '부러우면 지는거다' 최송현이 15년 지기 절친 이지애-오정연에게 방송 후 반응에 빵 터졌던 사연을 털어 놓는다.



전 KBS 아나운서계 '미녀 삼총사'들의 숨길 것 없는 과거 폭로전(?)이 이어졌다고 해 관심을 집중시킨다. 30일 방송되는 MBC '부러우면 지는거다'에서는 아나운서계 '미녀 삼총사' 최송현-이지애-오정연이 프리 선언 후 처음으로 전 직장 앞에서 만난 현장이 공개된다.

전 KBS 아나운서계 '프리 어벤져스' 최송현-전현무-이지애-오정연의 만남이 예고된 가운데, 이들 중 '미녀 삼총사' 최송현-이지애-오정연의 수다 타임 현장이 포착됐다.

퇴사 이후 12년 만에 KBS 앞에 모인 세 사람은 묘한 감정을 감추지 못했다. 직접 KBS 내 카페에서 커피를 사온 최송현은 "이거 사는데 얼마나 큰 용기가 필요했는지 아느냐"며 어색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부럽지' 방송을 본 이지애와 오정연은 최송현의 남자친구 이재한의 칭찬을 쏟아냈는데, 최송현은 "내 남자친구 올마쿠움 멋있어?"라고 으쓱해보였다.

이어 최송현은 방송 후 반응에 관해 이야기를 꺼냈다. 최송현은 '동자신이 내렸다'는 댓글에 빵 터졌다며 성지순례 댓글이 된 상황을 직접 전하기도. 최송현을 잘 아는 두 사람은 과거 최송현을 처음 만났던 모습을 떠올리며 웃음을 터트렸다고 해 궁금증을 끌어올린다.

최송현이 KBS 아나운서 입사 당시 남달랐던 모습들을 폭로(?)하는가 하면, 과거 신입 아나운서 시절 숨은 비하인드를 대 방출했다고 해 관심을 모은다. 또한 KBS 아나운서계 레전드로 불리는 최송현-전현무-이지애-오정연의 신입 아나운서 시절 과거 사진도 공개 돼 시선을 강탈하며 이들이 어떤 이야기 보따리를 풀어낼 지 기대를 모은다.

아나운서계 '미녀 삼총사' 최송현-이지애-오정연의 프리한 만남은 오는 30일 밤 11시에 방송되는 '부러우면 지는거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성원 기자 newsme@sportschosun.com



[반론보도] "공직기강 무너진 SH공사…`조직관리 미흡` 김세용 사장 책임론 확산" 보도 관련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