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끼리끼리’ 박명수 “‘무한도전’ 종영하니 멤버들과 사이 안 좋아져”

2020-03-30 14:27:09



[스포츠조선닷컴 박아람 기자] 개그맨 박명수가 '무한도전' 멤버들과의 사이가 소원해 졌다고 말했다.



지난 29일 방송된 MBC '끼리끼리'에서는 '흥부와 놀부' 특집을 진행했다.

이날 장성규는 은지원에게 섭섭했던 적이 있다며 이에 대해 털어놨다.

그는 "은지원 형님에게 섭섭한 게 있었다. 내가 전화를 했는데 받지도 않고, 다시 전화를 걸어주지 안더라"며 토로했다. 이를 들은 이수혁이 "휴대전화를 정말 안 보시더라. 바쁘셔서 그런 것 같다"며 은지원을 대신해 해명했다. 이어 은지원도 "타이밍을 놓쳤다"고 말하며 미안해 했다.

박명수는 "인기는 물거품이다. 있을 때 잘해야 한다"며 조언을 건넸다. 그는 은지원이 "무한도전 멤버들과 관계는 어떠냐"고 물어보자, "굉장히 안 좋다"고 솔직하게 답해 웃음을 안겼다. 그러면서 "멤버들과 자주 연락 안 한다. 프로그램할 때 친한 거지, 깨지면 서로 바쁘니까 연락을 안 하게 되더라"라고 말했다.

은지원도 "나도 젝스키스 멤버들과 따로 연락 안한다. 가족 같으니까 그러는 거다"라며 그의 말에 공감했다. tokkig@sportschosun.com



[반론보도] "공직기강 무너진 SH공사…`조직관리 미흡` 김세용 사장 책임론 확산" 보도 관련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