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이슈]'류현진도 트라웃도 30만달러'...코로나 기간 ML선수들 얼마받나

2020-03-31 07:33:35

도날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1일(한국시각) 백악관에서 코로나바이러스 사태에 관한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스포츠조선 노재형 기자] 메이저리그(MLB)와 선수노조(MLBPA)는 지난 28일(이하 한국시각) 리그 중단과 관련한 '민감한' 사안들에 관해 합의를 도출했다. 선수들에게 지급해야 할 연봉, FA 및 연봉조정신청 자격과 관련한 서비스 타임, 그리고 드래프트 방식이 그 내용들이다. 미국 정부가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해 메이저리그 개막은 5월 중순 이후로 밀렸다. 코로나바이러스 상황이 낙관적으로 전개된다 하더라도 6월 이후 개막이 현실적이다.



양측은 4월부터 2개월간 선수들에게 '선급금(salary advance)'을 제공하고 이후 시즌이 열리면 경기수에 따라 계약 내용에 따른 연봉을 지급하기로 했다. 시즌이 열리지 않으면 연봉은 한 푼도 받을 수 없다. 대신 시즌 개막 여부와 상관없이 한 시즌 서비스 타임은 모두 인정받는다.

이 가운데 가장 많은 궁금한 사안은 선수들에게 지급될 선급금 규모다. 경제전문지 포브스가 31일 게재한 기사에 따르면, 양측은 선수들을 1~4등급으로 나눠 일당(daily pay)의 방식으로 4월 4일부터 6월 2일까지 60일간 받도록 하는데 합의했다. 구단 입장에선 야구를 하지 않으면 중계권료나 입장수입 등이 '제로'이기 때문에 선수들 연봉을 감당할 수 없으니 최저생계비 성격의 선급금을 주는 것이다.

선수들을 4단계로 분류하는 건 계약 형태가 기준이다. 메이저리그 계약을 한 선수는 하루에 5000달러를 받는다. 즉 마이너리그 스플릿 조항이 없는 완전한 형태의 빅리그 신분을 보장받은 선수들이다. 나머지 3가지 단계는 모두 스플릿 계약을 한 선수들이 대상이다. 마이너리그 연봉이 15만달러 이상인 선수 일당 1000달러, 9만1800~14만9999.99달러인 선수는 500달러, 4만6000~9만1799.99달러인 선수는 275달러를 받도록 했다.

합의된 내용을 따르면 6월 3일 이후 정규시즌이 개막되면 메이저리그 신분을 보장받은 선수들은 올해 연봉 규모와 상관없이 4,5월 2개월간 똑같이 30만달러를 받는다. 올해 최저 연봉 56만3500달러를 받는 신인 선수이나 최고 연봉 3767만달러를 받는 LA 에인절스 마이크 트라웃이나 똑같다.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김광현, 텍사스 레인저스 추신수, 탬파베이 레이스 최지만 등 코리안 빅리거들도 마찬가지다.

구단들이 2개월간 선수들에게 선급금으로 지불해야 하는 금액은 총 1억7000만달러다. 보통 정규시즌 2개월간 30개 구단이 지급하는 팀 연봉은 총 12억달러인데, 일단 4~5월 두 달간 이 부분 지출을 유예하는 셈이다.

그러나 선수들은 선급금만 받고 최소한 7월 중순까지 버텨야 할 가능성도 제기된다. 미국내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가 급증하고 있기 때문이다. 5월 개막은 물론 7월 개막도 힘들 것이라는 얘기다. 현재로선 11월말까지 야구를 한다고 해도 리그 단축은 불가피해 보인다. 선수들 수입도 대폭 줄어들 수 밖에 없다. 선수노조 파업으로 팀당 144경기로 리그가 축소 운영된 1995년 선수 연봉이 공히 11.5% 감액돼 지급된 사례가 있다. 노재형 기자 jhno@sportschosun.com



[반론보도] "공직기강 무너진 SH공사…`조직관리 미흡` 김세용 사장 책임론 확산" 보도 관련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