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성의 추락엔 날개가 없다? 올림픽 영웅서 '나쁜 아빠'로 등극

2020-04-01 16:41:39

배드파더스 사이트 중

한 때 올림픽 영웅이었던 김동성이 양육비를 주지 않아 배드파더스 사이트에 이름을 올렸다.



탐사보도 셜록 측은 1일 김동성의 전 부인 이모씨와의 인터뷰 일부를 공개했다. 인터뷰에 따르면 김동성은 약 1,500만원의 양육비를 지급하지 않았다.

김동성은 2004년 9월 혼인신고를 한 후 14년 동안 결혼생활을 유지해 왔다. 하지만, 김동성의 잦은 외도와 가정폭력 등의 사유로 2018년 12월 이혼 절차를 밟고 헤어졌다.

이 과정에서 김동성은 두 자녀의 친권 및 양육권을 이씨에게 양도하고 매달 한 아이당 150만원 가량의 양육비를 주기로 합의했다.

하지만, 약속과 달리 양육비를 적게 지급했고, 그마져 지난 1월부터는 지급하지 않았고 이씨는 주장했다.

김동성은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이 진행될 당시에도 최순실씨 집에서 장시호씨와 동거한 것으로 알려져 이목을 모았다. 지난해에는 친어머니를 청부 살해하고자 한 여교사로부터 수억원의 선물을 받은 것이 알려져 세간의 질타를 받은 바 있다.

전 부인 이씨는 김동성이 애인과 연애하느라 양육비를 주지 않는 것 같다고 주장했다. 아이들과 만나는 면접교섭권도 이혼 후 단 3번 이행했다고 한다.

이씨는 최근 명예훼손 관련 무죄를 선고받은 배드파더스 1심 사건을 보고 용기를 내 지난 3월 31일 김동성의 신상을 배드파더스 사이트에 올렸다고 밝혔다.이규복 기자 kblee341@sportschosun.com



[반론보도] "공직기강 무너진 SH공사…`조직관리 미흡` 김세용 사장 책임론 확산" 보도 관련

많이 본 뉴스